기후위기시계
  • 이언주 “비상상황 만든 장본인이 비대위원? 코미디 보여줘”
이언주 국민의힘 전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언주 국민의힘 전 의원은 18일 권성동 원내대표를 겨냥해 "비상 상황을 만든 장본인이 비상 상황을 수습하겠다고 나선 코미디를 국민에게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과의)문자 사태 등 비상 상황을 초래한 데 큰 책임이 있는 권 원내대표가 의총에서 재신임돼 비상대책위원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이해충돌 문제로 당을 탈당했던 의원이 당의 재정과 사무를 보는 사무총장(물망에 올랐었고), 비대위원에는 뜬금없는 (전직)대검 수사관이 웬 말인가"라며 "평소 온화한 인품으로 존경하는 주호영 비대위원장이지만 이건 아니다 싶다"고 했다.

이어 "내가 만난 한 여론 전문가는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 친목회나 당내 동호회 쯤을 출범시킨 것으로 보인다'며 기대를 접는다는 혹평을 했다"며 "이 상황이야말로 당이 비상 상황으로 전혀 인식하고 있지 않음을 역설적으로 보여준다"고 일갈했다.

이 전 의원은 "국민은 우리 당의 국정운영 역량을 의심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10만명에 이르는데 주무 장관인 보건복지부 장관을 수개월째 임명조차 못한다는 게 이해가 안 된다"며 "당의 중진급 전현직 의원 중 보건복지위원장 출신만 여럿"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수해 당시 아수라장 속에서 여야, 보수진보를 떠나 대통령과 정부를 원망하는 국민의 원성을 들었다"며 "수해 자원봉사 현장에서 장난치는 의원들의 철없는 행동으로 국민 앞에 고개를 들 수 없었다"고 했다.

이언주 국민의힘 전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 전 의원은 "곧 추석이고, 추석 물가로 서민은 고통받을 것"이라며 "올해 말, 내년 초 경제상황이 더 어려워진다고 한다. 이 와중에 정부도, 당도 위기 상황에 대한 심각성과 비상한 각오를 찾기가 어렵다"고 했다.

그는 "마치 배가 가라앉는데도 이를 아는지 모르는지 배의 키를 서로 잡겠다고 싸우며 연일 실수를 반복하고 승무원도 팔짱만 끼고 구경하는 격"이라며 "선장한테 바른 소리하다 배에서 쫓겨날까봐 두려운가. 아무런 노력 없이 가라앉는 배가 우연히도 다시 뜨기를 기대하는가"라고 질타했다.

또 "너무 많이 가라앉았다. 대한민국호에 탄 승객인 국민은 이러다가 다 죽겠다 싶어 발만 동동 구르는 중"이라며 "이제 시간이 얼마남지 않아 보인다. 실망하고 분노한 승객이 어떻게 할지 두려워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