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신변종 감염병 ‘빅데이터’로 대비한다
- KIST, 감염병 대응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 착수
- 공공·민간 데이터 융합 감염병 조기경보 시스템 구축
감염병 대응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 착수 보고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IST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신종 감염병의 출현 주기가 단축되고 반복되는 가운데 데이터 기반으로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한 공공·민간 데이터의 생산·개방·표준·유통이 본격화된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연구자원데이터지원본부 안재평 박사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선정하는 ‘감염병 대응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를 포함한 감염병으로 발생하는 국가·사회 전반의 영향을 데이터로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데이터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동력인 AI와 빅데이터 산업 발전을 기반으로 ▷감염병 대응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방역 정책의 과학적 근거 제공 ▷의료시스템 안정성 확보 및 백신‧신약 개발 지원 ▷감염병 확산에 따른 산업 경제 변화 분석 및 이를 위한 질병‧통신‧경제‧의료 분야 130여 종의 융합 빅데이터 구축 등을 추진한다. 특히 AI 기반 감염병 대응 및 사회 전반의 파급효과 예측 모델을 개발해 체계적이고 선제적인 방역정책을 제공한다.

이를 위해 KIST 연구진은 사회 각 분야의 공공 데이터와 민간 데이터를 융합하기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데이터의 개방·유통‧활용을 위한 플랫폼은 빅데이터 플랫폼 및 AI 신기술 개발 경험이 풍부한 ㈜데이터스트림즈가 맡게 된다. 센터기관으로는 사회·경제 및 응급 의료 데이터를 제공하는 한국은행과 국립중앙의료원이 참여하였으며, 통신, 의료, 의학논문 데이터 등을 제공하는 ㈜매지스, 옴니시스템㈜, ㈜셀키, ㈜비네아 등 민간기업 등과 협업할 예정이다.

nbgk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