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LG엔솔, 딜 전문가 뽑는다
신사업 분야 집중투자·M&A 속도
글로벌 투자은행 출신 인재영입 박차
권영수 부회장, M&A조직 신설 힘실어
폐배터리 리사이클·배터리 신기술 드라이브
권영수 부회장

LG에너지솔루션이 글로벌 투자은행(IB) 출신 인수합병(M&A) 전문가 영입에 나섰다. 폐배터리 리사이클 등 신사업 분야의 유망기업 지분투자 및 M&A를 통해 5년 내 매출 66조원 달성을 위한 인재영입으로 분석된다.

29일 투자은행(IB)업계 및 재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최근 글로벌 IB업계의 딜 전문가를 전무 또는 상무로 영입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임원 영입을 시작으로 조직을 신설해 사업 확대를 위한 M&A에 속도를 낸다는 전략이다.

특히 권영수(사진)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부회장)는 그동안 LG그룹에서 M&A 및 투자처 발굴로 계열사 성장을 이끈 인물임에 따라 LG에너지솔루션에서도 이같은 행보를 가속화하는 모습이다.

LG에너지솔루션이 딜 전문가 영입 및 M&A 조직 신설에 나선 것은 폐배터리 리사이클 시장을 공략하고 차세대 배터리 신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LG에너지솔루션은 최근 폐배터리 수거 및 리사이클 사업 역량 확보에 힘을 쏟고 있다.

지난 26일에는 중국 최대 코발트 생산업체인 ‘화유코발트’와 배터리 리사이클 합작법인(JV)을 설립하고, 중국에 리사이클 공장을 세웠다. 업계는 LG에너지솔루션이 합작사와의 협력, 자체 기술 개발 등에 더해 관련 기술을 보유한 회사를 투자 및 인수해 폐배터리 사업을 확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LG에너지솔루션이 전고체전지, 리튬황전지 등 차세대 배터리 개발을 위해 M&A를 단행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전고체전지는 2차전지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전해질을 액체에서 고체로 대체한 것으로, 화재 위험이 적고 에너지 밀도가 높아 ‘꿈의 배터리’로 불린다.

권영수 부회장의 평소 행보 역시 LG에너지솔루션이 향후 적극적인 M&A를 펼칠 것이란 전망에 무게를 싣는다. 권 부회장은 LG그룹의 대표적인 재무 전문가로 꼽히는 인물로, 그룹 내 과감한 M&A와 대규모 투자 등을 진두지휘해 왔다.

올 2월에는 미국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스템통합 전문기업인 ‘NEC에너지솔루션’을 인수해, 신규법인 버테크를 설립했다. 지난해 11월 LG에너지솔루션의 새 사령탑에 올라선지 불과 3개월 만에 내린 결정이다. 이밖에도 권 부회장은 LG전자의 ZKW 인수와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LG전자-마그나인터내셔널 합작법인 설립 등 그룹의 굵직한 의사결정을 주도했다.

김성미·김지윤 기자

miii0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