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컷오프 통과' 박용진 "강훈식과 스크럼 짜서 대이변 만들겠다"
박용진 "당내 기반 부족한 제가 본경선 올라간 건,
변화·혁신 통해 이기는 정당 만들라는 열망 반영"
강훈식과 단일화 의지도… "오늘밤 긴밀한 통화할것"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박용진 당대표 예비후보자가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 당 대표 예비경선을 통과한 박용진 의원(재선·서울 강북구을)은 28일 "이번 전당대회를 대이변장으로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예비경선대회 결과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함께 컷오프를 통과한) 강훈식 의원과 커다란 스크럼을 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대세론의 이재명 의원에 대항하기 위한 단일화를 강력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박 의원은 "저를 본경선에 올려주신 국민들과 중앙위원 동지들께 감사 말씀 드린다"며 "당내 기반이 부족하단 평가를 받는 제가 본경선에 올라가게 된 것은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을 통해 이기는 정당으로 만들어 달라는 국민과 당원들의 열망을 반영하고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전당대회가 들썩들썩한 전당대회가 되고 이를 통해서 민주당이 정말 확 달라졌구나라고 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정견발표) 연설 때 말씀드린 것처럼 민주당을 선진국 대한민국에 초대받지 못한 사회적 약자, 국민과 함께하는 사회적 연대 정당으로 만들어서 반드시 총선 승리 대통령 선거에서 다시 승리하는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단일화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저는 단일화에 대해 시종일관 열려있고 적극적이었기 때문에 빠른 시간 내 강 의원과 함께 단일화 및 이기는 민주당 만들기 위한 논의를 진행하도록 하겠다"며 "오늘 밤 넘어가기 전 강훈식 의원과 긴밀한 통화를 해보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변화해야 이기고 혁신해야 우리가 더 커진다고 생각한다. 강훈식 의원과 커다란 스크럼을 짜서 이번 전당대회를 대이변장으로 만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이날 당 대표 예비경선 결과 박용진·이재명·강훈식 의원(기호순)이 본경선에 진출했다고 밝혔다. '97그룹(1990년대 학번, 1970년대생)' 박용진·강훈식 의원이 컷오프를 통과하면서 본경선은 '이재명 대 97' 구도로 펼쳐지게 됐다.

97그룹인 박주민·강병원 의원과 5선 중진 설훈 의원, 3선 김민석 의원, 유일한 원외 인사였던 이동학 전 최고위원은 컷오프됐다. 민주당은 예비경선 후보자들의 득표율 및 순위는 공개하지 않았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