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정애 “尹, 대통령 처음” 부적절·한덕수 “노무현도 ‘못해먹겠다’ 했다”
한정애, 27일 국회 대정부질문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국회 홈페이지]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대통령이 처음이라’는 발언이 부적절했다고 지적하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노무현 전 대통령도 못해먹겠다’고 했었다고 응수했다.

한 의원은 27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 질문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은 처음이라’서라고 얘기했다”며 그에 대한 한 총리 본인의 생각을 묻는 질문에 “노무현 전 대통령도 국회에서 본인이 생각하는 정책들이 잘 진전이 될 수 없는 환경이 되니 ‘정말 못해 먹겠다’는 이런 말씀을 한번 하신 걸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국민을 기가 막 히게 한다. 대통령은 처음이시지만 총리께서는 총리를 두 번째 하신다. 잘 조율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