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여옥 "이준석, 당원권 정지 수준 나와야 합당…자업자득"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22일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심의를 진행할 예정인 가운데,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징계 수위가) 당원권 정지 수준에서 나와야지 합당하지 않을까”라고 주장했다.

전 전 의원은 지난 21일 YTN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와 인터뷰에서 “이런 걸로 이렇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국민의힘이나 그 지지자들에게는 굉장히 치욕일 거다. 지금 벌써 이게 몇 개월째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준석 대표가 '세상에 가장 쓸데없는 것이 이준석 걱정하는 것'이라고 하는 등 자신의 처지에 대해 국민들의 주의를 끌려 여러 가지 행동이나 언행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이 대표는 '여의도의 힘센 낡은 꼰대들이 힘없고 젊은 참신한 이준석 대표를 내쫓으려고 한다', '대선과 지선을 내가 잘해서 승리했는데 이제 끝났다고 토사구팽 됐다'라는 등 나 불쌍해요, 나 너무 억울해요 이렇게 보이려고 굉장히 애를 쓰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전 전 의원은 "토사구팽이 아니라 이준석 대표의 자업자득이다"며 "유괴된 소년도 아니고, 누가 등 떠밀고 속여서 납치한 것도 아닌 자기 발로 대전 유성호텔에 걸어 들어간 것이다"고 이 대표를 둘러싼 의혹이 맞아 보인다는 쪽에 무게를 실었다.

이어 전 전 의원은 "윤리위가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것은 성상납 여부보다는 이를 은폐하려고 애썼는가, 은폐하기 위해서 누구를 움직였는가다"라며 "새벽 1시에 이핵관(이준석측 핵심 관계자) 중 이핵관인 김철근 정무실장을 보낸 사람이 이 대표였다"고 강조했다.

전 전 의원은 “김철근 정무실장이 7억 각서와 자기 이름과 전화번호를 써줬는데 장모 이사가 OK했다, 김철근 실장을 보고 OK했을까? 이 대표의 가장 치명적인 (실수가) 김철근 정무실장을 새벽 1시에 보낸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가 자신이 있다면 윤리위에서 얘기한 소명 자료라든가 이런 걸 제출해야 되는데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지금 윤리위에서는 당대표로서 품위 유지를 위반했느냐 안 했느냐, 이게 가장 중요한 문제의 핵심”이라고 했다.

앞서 극우성향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지난해 12월 이 대표가 지난 2013년 한 기업 대표로부터 성접대를 받았으며,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통해 ‘7억원 투자 약속’을 해 증거인멸을 교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지난 4월21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를 결정했다.

이준석 대표의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다룰 윤리위원회는 22일 오후 7시 국회본관 228호에서 이양희 위원장 주재로 열린다.

만약 이 대표에게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가 떨어지면 대표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된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