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방탄소년단, 빌보드 앨범 차트 또 1위…여섯 앨범째 정상
자체 통산 여섯 번째
방탄소년단 [빅히트뮤직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정상에 올랐다. 이번이 자체 통산 여섯 앨범째 1위다.

미국 빌보드 차트는 정식 순위 발표 전 예고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지난 10일 발표한 새 앨범 ‘프루프’(Proof)가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빌보드의 메인 앨범 차트는 실물 앨범 등 전통적 앨범 판매량, 스트리밍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SEA),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TEA)를 합산해 앨범 소비량 순위를 산정한다.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은 발매 첫 주 31만4000장 상당의 앨범 판매량을 기록했다”며 “판매량 대부분은 실물(CD) 앨범 판매량이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앞서 2018년 6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이래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 ‘비’(BE) 등 총 여섯 장의 앨범을 ‘빌보드200’에 1위에 올렸다.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프루프’는 지난 9년의 활동상을 담은 앤솔러지 형식으로, 타이틀곡 ‘옛 투 컴’(Yet To Come)을 포함해 총 3곡의 신곡이 담겼다 이번 앨범으로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200’과 더불어 미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곡을 가리는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의 성적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다이너마이트’부터 ‘라이프 고스 온’, ‘버터’, ‘퍼미션 투 댄스’, ‘마이 유니버스’까지 1위에 올려놓은 만큼 ‘옛 투 컴’ 역시 상위권 진입이 확실시되고 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