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싸이 '흠뻑쇼' 청주 공연 취소…"불가피한 사유"
[피네이션]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가수 싸이가 주최하는 '흠뻑쇼' 청주 공연이 취소됐다.

싸이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2년 8월 27일 개최를 목표로 추진하였던 '싸이 흠뻑쇼 SUMMER SWAG 2022 - 청주' 공연이 불가피한 사유로 인하여 성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충청도 지역에서의 공연 개최를 위하여 여러 곳에서, 많은 분들이 함께 애써주셨지만 최종적으로 공연 개최가 불발 되어 죄송하다"며 "충청도 지역에서의 흠뻑쇼를 기다려 주시고, 기대해 주신 관객분들께 아쉬운 말씀과 마음을 전하며 추후 더 좋은 공연으로 꼭 찾아가겠다"고 설명했다.

싸이의 콘서트 '흠뻑쇼'는 코로나19로 중단된 지 3년 만에 재개됐다. 7월 9일 인천을 시작으로 서울, 수원, 강릉, 여수, 대구, 부산 등에서 개최되는 '흠뻑쇼'는 최근 청주 공연 추가를 알렸지만 결국 공연이 무산되고 말았다.

[피네이션]

한편, 유례 없는 가뭄이 이어지는 가운데 싸이가 "(흠뻑쇼에서) 식수를 회당 300톤 정도 사용한다"고 말한 것이 알려지며 물을 낭비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또 이날 고재영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이 물을 뿌리는 공연에서 마스크가 물에 젖을 때 감염 위험에 대해 "물에 젖는 마스크라면 세균 번식 등 위험 높아지기 때문에 마스크 교체 등 적정한 조치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해 다시 화두로 떠올랐다.

다만 '흠뻑쇼'처럼 물을 뿌리는 콘서트에 대해 "현재 공연 중 물을 뿌리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지는 않아 방역수칙 위반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해석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