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선 넘은 ‘피습 40대 여배우’ 루머, 최지연·장윤주 근황 공개
배우 최지연(좌)과 모델 겸 배우 장윤주.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40대 배우가 30대 남편에게 흉기로 피습 당하는 사건이 발생한 뒤 온라인에서는 근거 없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에게 '지목' 당한 배우들은 직접 근황을 공개하며 루머를 일축하고 있다.

배우 최지연은 15일 남편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최지연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아침부터 댓글들에 '괜찮냐'더라. 기사 보고 놀랐다. 저희는 잘 지낸다"고 했다. 최지연은 남편과 머리를 맞대고 웃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모델 겸 배우 장윤주도 '브이'(V)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걱정했다", "아니라서 다행이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이들의 '근황 공개'는 같은 날 보도된 '40대 배우 피습' 사건과 관련한 루머를 종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4일 오전 8시40분께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배우인 40대 여성 A 씨가 30대 남편 B 씨에게 흉기로 피습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B 씨는 살인미수 혐의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A 씨는 목에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두 사람은 최근 긴급임시조치에 따라 별거하는 상태였다 . B 씨는 이날 오전 흉기를 구입한 뒤 A 씨를 집 앞에서 기다렸고, A 씨가 아이 등교를 위해 외출하자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B 씨는 범행 후 극단 선택을 시도한 뒤 현재 치료 중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 씨의 건강이 회복되는 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구속영장 신청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사건이 알려지자 온라인에서는 A 씨에 대한 추측 글이 쏟아져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A 씨가 배우 최지우로 추정된다는 글도 썼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