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수능 가늠자’ 6월 모평, 9일 시행…어떻게 활용하나
선택과목 등 응시과목 최종 선택에 참고해야
정시 지원가능 대학·수능 최저 충족 여부도
3월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전국적으로 실시된 24일 서울 송파구 잠신고에서 3학년 학생이 시험을 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이 주관하는 6월 모의평가가 이달 9일 시행된다. 평가원 주관 모평은 시도교육청이 주관하는 학력평가와 달리 졸업생도 응시할 수 있어 44만명에 달하는 전국 수험생과 자신의 영역별 수준을 정확히 판단할 수 있다. 특히 2023학년도 수능 시험의 출제경향 및 난이도를 가늠해볼 수 있는 시험이라는 점에서 중요하다.

모의고사 성적표에는 학생의 원점수,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 응시자 수 등이 표기된다. 원점수는 말 그대로 문항에 부여된 배점을 단순 합산한 점수이다. 원점수는 학생이 가채점할 때 주로 활용될 뿐 실제 대학에서는 원점수를 반영하지는 않는다.

대학에서 고려하는 점수는 표준점수와 백분위, 등급이다. 대학에 따라 정시 전형에서 백분위만 반영하기도 하고 표준점수와 백분위를 동시에 반영하기도 한다. 등급은 주로 수시 전형의 최저학력기준으로 활용된다.

표준점수는 과목별 응시자의 평균 및 표준편차를 고려해 산출된 점수로 과목별 시험의 난이도를 확인할 수 있다.

보통 어려운 시험을 잘 봤을수록 표준점수가 높아지며 같은 원점수 만점을 받았더라도 시험의 난이도에 따라 표준점수는 차이가 나게 된다. 가령 국어 영역의 ‘언어와 매체’가 시험 난이도가 높아 ‘화법과 작문’보다 표준점수가 높게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면, 실제 수능 시험에서 비교적 높은 표준점수를 얻기 위해 언어와 매체를 선택하는 학생의 비율이 높아질 수 있다.

백분위는 전국에서 자신보다 낮은 점수를 받은 학생들의 수를 100분위 비율로 나타낸 수치이다. 따라서 전국 응시자 중에 자신의 상대적 위치를 확인해볼 수 있다. 예컨데. A학생의 모의평가 국어 영역 백분위가 87점이라면 A학생 보다 국어 원점수가 낮은 학생의 비율이 87%라는 의미이다. 다시 말해 수험생을 100명이라 가정한다면 A학생은 이 중에서 13등 정도라는 것이다.

표준점수의 비율에 따라 9개로 구분되는 등급 점수는 9개 구간으로 나뉜다. 등급은 주로 수시 전형에서 최저학력기준으로 활용된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설정하고 있는 대학에 지원하는 경우라면, 해당 대학이 요구하는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의 가능성을 등급의 합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6월 모평은 9월 모평과 함께 실제 수능과 유사한 수준의 시험이므로, 탐구과목 등의 응시과목 최종 선택에 참고할 수 있다. 또 국어(언어와 매체, 화법과 작문)와 수학(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의 응시과목 최종 선택에도 6월 모의고사 성적이 활용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실제 수능과 유사한 수준의 시험이므로 정시에서 지원할 수 있는 대학을 리스트업 해 볼 수 있다.

이 리스트에 따라 지원자의 수시 지원 대학 및 전략도 좀 더 구체화할 수 있다. 예컨데, 학교 내신등급 보다 6월 모의고사 성적이 월등히 높게 나왔다면 정시 지원 가능 대학의 수준이 올라간 만큼 수시 지원시 상향으로 지원해 볼 수 있다.

6월 모평을 토대로 수능 최저학력 기준 충족 여부도 체크해볼 수 있다.

수시(학생부 교과, 학생부 종합, 논술 등)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설정하는 대학이 수능 최저가 없는 대학보다는 일반적으로 지원 경쟁률 및 실질 경쟁률(수능 최저를 충족한 학생들) 모두 낮은 편이므로 합격 확률은 더 높은 편이다.

따라서 6월 모평을 통해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의 최저학력 기준을 충족시킬 수 있는지 체크해 보고 충족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향후 전략적으로 어느 영역에 더 시간을 투자할 것인지 결정할 수 있다.

진학사 관계자는 “6월 모평은 실제 수능과 유사한 시험인 만큼, 영역별로 보충학습이 필요한 것인 무엇인지 보완하는데 활용해야 한다”며 “수능 과목선택이나 수시 지원 전형을 고민하고 있는 경우라면, 6월 모평 결과를 활용해 향후 전략을 최대한 구체화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