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은평구, 조기치매 인지 학습활동 지원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서울 은평구 치매안심센터가 경도인지장애와 조기치매 어르신 대상으로 다양한 인지 학습활동을 방문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은평구 치매안심센터는 이를 위해 서울시 도심권50+센터 ‘건강코디네이터 사업단’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경도인지장애’는 인지기능과 기억력 감퇴가 객관적으로 확인은 되지만, 일상생활 수행 능력은 보존돼 있어 아직은 치매가 아닌 상태를 뜻한다.

건강코디네이터는 경도인지장애와 치매관련 전문교육을 이수한 만 50세 이상 67세 미만 보건·의료·복지 분야 퇴직자로 구성했다. 대상 어르신과 일대일로 매칭돼 2인 1조로 어르신 댁에 방문 후 약 1~2시간 동안 다양한 인지 학습활동을 돕는다. 현재는 8명의 어르신이 주 1회 가정방문 학습을 지원받고 있다.

건강코디네이터는 퇴직 후에도 어르신을 돕는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일에 대한 자신감과 보람을 찾을 수 있고, 혜택을 받는 어르신 또한 맞춤형 인지 활동을 통해 질 높은 프로그램을 제공받아 인지능력 향상과 어르신 우울감과 고독감 해소에 큰 도움이 된다.

은평구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기관과의 업무협약과 연계를 통해 어르신에게 도움이 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