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정부 3대 경제 리스크는 “공급망·가계대출·中 경착륙”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거시금융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윤석열 정부가 최우선적으로 대비해야 할 3대 경제 리스크로 ‘공급망 교란’과 ‘가계대출 부실에 따른 금융위기’, ‘중국 경제의 경착륙’ 등이 지목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시장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4∼27일 수도권 대학의 상경계열 교수 150명을 대상으로 새 정부가 유념해야 할 경제 리스크를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응답자가 발생 확률과 위험성을 진단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발생 확률의 경우 ‘매우 높음’(4점·2년 내 발생률 40% 이상)과 ‘높음’(3점·30∼40%), ‘보통’(2점·20∼30%), ‘낮음’(1점·10∼20%) 중에서 하나를 선택하는 방식이었고, 위험성은 ‘매우 심각’(4점·GDP 감소율 2% 이상)과 ‘심각’(3점·1∼2%), ‘보통’(2점·0.5∼1%), ‘낮음’(1점·0.5% 미만) 중에서 하나를 선택하는 방식이었다.

발생 확률 점수와 위험성 점수를 곱해 리스크 강도(Intensity)를 측정했으며, 3대 핵심 리스크는 모두 강도가 9점으로 측정됐다.

조사결과, 응답자의 과반은 미-중 갈등 격화,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등으로 인한 공급망 교란 심화의 발생 확률이 높고, 우리 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초래할 것으로 진단했다.

발생 확률 응답 비중은 ‘높음’ 47.3%, ‘보통’ 35.3%, ‘매우 높음’ 12.7%, ‘낮음’ 4.7% 등이었고 위험성은 ‘심각’ 53.3%, ‘보통’ 30.7%, ‘매우 심각’ 11.3%, ‘낮음’ 4.7% 등이었다.

교수들은 공급망 교란 대응책으로 ‘핵심 원자재에 대한 수입선 다변화’(42.2%)와 ‘에너지 이용 효율성 제고를 위한 산업구조 개선’(16.5%), ‘해외 자원 개발 확대’(15.3%) 등을 제시했다.

가계대출 부실화로 인한 금융발 경제위기에 대해서도 발생 확률이 높고, 발생 시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치명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발생 확률 응답 비중은 ‘높음’(41.3%), ‘보통’(32.7%), ‘낮음’(18.0%), ‘매우 높음’(8.0%) 등의 순이었고 위험성은 ‘심각’(42.0%), ‘보통’(36.7%), ‘낮음’(13.3%), ‘매우 심각’(8.0%) 등의 순이었다.

효과적 해결 방안으로는 ‘기준금리 인상 기조 유지’(28.5%), ‘고용 확대를 통한 가계의 금융방어력 강화’(17.1%) 등이 선택됐다.

교수들은 중국 부동산 버블과 과다한 기업부채 붕괴, 코로나19 봉쇄 등 중국 경제 경착륙에 대해서도 발생 가능성과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내다봤다.

대응 방안으로는 ‘수출 다변화 지원정책’(47.0%)이 가장 많이 꼽혔으며 ‘안정적 금융 시스템 방어력 구축’(29.5%), ‘대중 의존도 높은 산업 내수지원책 강화’(18.6%) 등도 제시됐다.

이밖에 ‘과거 오일 쇼크와 같은 스태그플레이션 발생’, ‘국가 온실가스 감축 부담으로 인한 제조업 위축’ 등도 강도 6점 수준의 리스크로 꼽혔다. 이 두 가지 리스크의 발생 확률은 ‘높음’, 위험도는 ‘보통’ 수준이었다.

스태그플레이션 대응책으로는 ‘금리 인상 유지, 경기 침체보다 물가 안정 주력’이 42.5%로 가장 많았고, 온실가스 제조업 위축 관련 대응책으로는 ‘탄소감축 기술 지원 확대’(33.8%)가 가장 많이 꼽혔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새 정부는 대내외 불확실성이 고조됨에 따라 복합 경제위기 상황 속에서 출범하게 됐다”며 “정책적 역량이 제한돼 있으므로 공급망 교란 심화 등 발생 가능성이 크고 우리 경제에 미치는 파급 영향이 큰 대내외 리스크부터 우선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killpa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