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신입 첫 연봉이 5150만원” 삼성전자, 평균 9% 임금 인상 합의
작년 대비 상승폭 1.5%포인트 확대…신입사원 첫해 연봉 5150만원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에 77조원을 훌쩍 뛰어넘는 매출을 올리며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은 28일 서초동 삼성 사옥. [연합]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삼성전자 노사가 올해 평균 임금 인상률 9%에 최종 합의했다.

29일 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 노사협의회는 이날 오전 직원 공지문을 통해 ‘2022년 전 사원의 평균 임금 인상률이 9%로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평균 임금 인상률은 전체 직원에게 지급하는 총연봉 재원의 증가율로, 기본인상률에 개인 고과별 인상률을 더해 정해진다. 이에 따라 개인별 임금인상 수준은 고과에 따라 다를 수 있다.

당초 노사협의회 측은 15% 이상의 인상률을 사측에 요구했으나 국내외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해 두 자릿수에 가까운 선에서 합의점을 도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최근 10년 내 최대 인상률이었던 지난해 7.5%보다 1.5%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앞서 임금협상이 타결된 LG전자의 경우 평균 임금 인상률은 8.2%였다.

이번 합의로 직원별로 개별 고과에 따라서는 임금이 최대 16.5% 오르게 되며, 대졸 신입사원의 첫해 연봉도 5150만원 수준으로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노사는 임직원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향상을 위한 유급휴가 3일 신설, 배우자 출산 휴가 15일로 확대(기존 10일) 등의 복리 후생 방안에도 합의했다.

지난 2월부터 임금협상에 돌입한 노사는 이례적으로 11차례의 공식 협의를 진행한 끝에 합의를 끌어냈다.

삼성전자 노사는 통상 매년 3월 초에 임금 협상을 마무리했으나 올해는 진통을 거듭한 끝에 4월 말에 합의점을 찾았다.

노사협의회는 회사를 대표하는 사용자 위원과 직원을 대표하는 근로자 위원이 참여해 임금 등 근로조건을 협의하는 기구로, 삼성전자는 매년 노사협의회를 통해 임금인상률을 정해왔다. 노사협의회 근로자 위원은 직원 투표를 통해 선출된다.

한편 노사협의회와 별도로 조합원 4500명 규모의 삼성전자 노조가 사측과 임금협상을 진행 중이다. 노조는 현재까지 사측과 19차례 협의 테이블에 마주 앉았으나 합의를 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ra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