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가해자 부모가 전화…해병대 성고문 사건 2차 피해 극심”
군인권센터, 녹취록 폭로

군인권센터는 28일 “해병대 집단구타 성고문 사건 가해자 부모의 2차 가해가 극심하다”고 입장문을 냈다. 지난 25일 이 단체는 해병대 최전방 부대인 연평부대에서 선임병 3명이 지난달 후임병을 상습적으로 구타하고 가혹행위와 성고문을 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가해 선임병으로 지목된 B상병의 어머니는 사건이 공론화되고 다음날인 26일 피해자에게 전화를 했다. B상병 어머니는 “아들에게서 ‘(구타, 가혹행위, 성고문 등을)합의 하에 했다’는 말을 들었다며 ‘(피해자가) 해달라고 했다 이렇게 들었다’고 말했다. 피해자가 “(가해자들이) 혐의를 인정하고 검찰로 넘긴겼다”며 반박하자 B상병 어머니는 “지금 조사 중이지, 인정하고 넘어 간 건 아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피해자가 ”둘(B상병과 다른 가해자)이서 저 많이 때렸다“고 말하자 B상병 어머니는 “누굴 때리고 그럴 애가 아닌데 왜 그랬을까”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단체 측은 말했다. 이런 반응에 대해 군인권센터는 “맞을 짓을 해서 맞았다는 생각이 들도록 책임을 돌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군인권센터는 “가해자들은 전혀 반성하지 않고 있고, 범죄 행위를 장난 정도로 치부하고 있으며, 이러한 기조로 향후 수사와 재판에 임하며 2차 가해로 피해자를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센터는 “가해자들이 진술을 맞추고, 피해자를 압박하는 전략을 쓰는데도 해병대와 해군은 여전히 가해자들을 구속 수사하지 않고 있다”며 “피해자는 오늘도 분노와 절망 속에 끔찍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해병대·해군은 지금이라도 속히 반성 없는 가해자들을 구속하여 2차 피해 상황을 중단시키고 엄히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김빛나 기자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