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산업부, 오는 6월까지 '수소·암모니아 발전 로드맵' 발표
문승욱 산업부 장관, 김포 열병합발전소 방문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부가 가스터빈 기술 개발 과정에서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소터빈 상용화도 추진하고 올해 상반기안으로 '수소·암모니아 발전 로드맵'을 발표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문승욱 장관이 5일 경기 김포 서부발전 김포열병합발전소에서 열린 한국형 가스터빈 설치 기념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설치된 가스터빈은 2020년 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전력계통에 연결되지 않은 채 성능 실증 과정을 거쳤으며, 내년 7월부터 2025년 7월까지는 전력계통에 연결돼 실제 발전을 하며 현장 실증 과정을 밟는다. 발전 현장에서 가동되는 최초의 국산 터빈이다.

가스터빈산업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에서 '장비 분야의 꽃'으로 불리나 최근까지 국내에 공급된 발전용 가스터빈 161기는 모두 외산 제품에 의존해 제작됐다.

산업부는 2013년 가스터빈 산업에서 우리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2013년 두산중공업 등과 민관 합동으로 발전용 가스터빈 기술 개발에 착수했으며, 2019년 세계에서 5번째로 독자 개발에 성공했다.

문 장관은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규제가 아닌 우리 산업의 경쟁력 강화가 중심이 돼야한다”면서 “가스터빈 기술 자립화는 지역산업 생태계구축, 부품·소재 경쟁력 강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측면뿐만 아니라 에너지안보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실증 과정에서 민관이 적극 협력해 관련 경험을 축적할 수 있는 기회로 삼아달라”고 당부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