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통업계 등 산불피해 복구 지원 릴레이
신세계·롯데그룹 등 성금 기부
농심 등 식품업계 푸드팩 등 전달
코오롱FnC 등 패션업계도 앞장
경북 울진군 금강송면 금강소나무숲 인근 산불 [연합]

유통업계와 패션업계, 식품업계가 경북 울진과 강원 삼척 등지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로 고통을 겪고 있는 지역 주민들을 위한 구호 물품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경북 울진과 강원도 지역 산불 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한 구호 성금 5억원을 기부한다고 7일 밝혔다. 성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전달될 예정이다. 또한, 신세계그룹은 성금과는 별도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임시 거주시설에서 생활중인 이재민과 현장 구호 인력들에게 꼭 필요한 생필품을 7일 제공할 예정이다.

이마트는 음료·커피·과자, 이마트24는 음료·컵라면·초콜릿, 이마트에브리데이는 컵라면을 피해지역 인근 점포 및 물류센터를 통해 전달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G마켓은 산불 진압 최전선에서 고군분투 중인 소방관들을 위한 지원도 계획 중이다. 평소 소방관 지원 프로그램을 꾸준히 진행해온 G마켓은 현장 소방관들에게 눈 보호용 고글 등 산불진압에 필요한 물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 5일과 6일 양일간 강원, 경북 지역 지자체와 협의하여 이마트 동해점, 포항이동점, 강릉점 등 피해지역 인근 점포를 통해 이재민들이 긴급하게 필요한 생수, 간식류, 이불, 핫팩 등 구호물품을 긴급 지원했다.

롯데그룹도 지난 6일 경북 울진과 강원도에서 발생한 산불로 피해를 본 이재민을 돕기 위해 성금 1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아울러 긴급구호키트 100개와 생필품 2만3000개도 지원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강원·경북 지역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구호 성금 5억원을 기부한다. 전달된 구호 성금은 울진·동해·삼척·강릉 등 강원·경북 지역의 대규모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에 대한 생필품 지원과 대피시설 운영, 피해복구 활동 등에 쓰일 예정이다.

코오롱FnC는 1억원 수준의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의 의류를 동해시청에 전달했다. 현지 날씨를 고려해 경량패딩과 긴팔 티셔츠, 양말 등으로 구성된 구호 의류는 대피소에 머물고 있는 이재민들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이랜드그룹도 피해 주민을 위해 2억 원 규모의 긴급 지원키로 했다. 이랜드는 지난 6일 이번 산불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경상북도 울진, 강원도 강릉 등에 직접 현장 방문해 긴급 대피한 주민들에게 지원이 필요한 물품을 조사하고,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이불과 의류 등 생필품 위주로 구성된 1차 지원 물품을 신속히 지원했다.

식품업계와 주류업계도 경북 울진과 삼척 지역 등 동해안 화재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적극적인 구호의 손을 내밀고 있다.

농심은 최근 산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진과 삼척 지역에 이머전시 푸드팩 2500세트를 긴급 지원키로 했다. 농심이 지원하는 이머전시 푸드팩은 라면과 백산수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대피소에 머물고 있는 이재민과 피해 복구 작업에 참여하는 소방관 등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오비맥주도 사단법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오비맥주 기부금으로 마련한 1만2000병의 생수를 강원도 동해시청을 통해 산불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긴급 구호품과 함께 전달할 예정이다. 이정아 기자

ds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