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세가 된 배달앱…5060도 사용 ↑
신한카드, 4개사 이용 현황 분석
이용건수·금액 각 206%·240%↑
5060 비중 같은 기간 1.8배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외식 산업이 배달 위주로 재편되면서 배달앱 사용건수가 최근 2년 동안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모바일 기기 사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중장년층의 애플리케이션 활용도가 커졌다.

23일 신한카드가 배달의민족 등 주요 배달앱 4개 업체를 대상으로 2019년과 2021년 신한카드 이용 현황을 비교·분석한 결과, 배달앱 이용건수는 206%, 이용금액은 240% 증가했다. 인당 이용건수는 월평균 3.1건에서 4.6건으로 늘었다. 최근 2년 새 배달앱 시장은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음식업종의 2019년 배달앱 이용 비중은 11.2%에서 2020년 19.9%로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식(15.7%→43.0%)의 배달앱 이용은 전통적으로 배달이 많은 중식(37.2%→36.0%)을 제쳤고, 서양식(12.2%→34.5%), 제과점(1.6%→27.6%)도 공급자의 배달앱 이용이 큰폭으로 증가했다.

연령대별로 이용 비중을 보면, 2019년에는 20대가 41%로 비중이 가장 크고, 연령이 높을수록 비중이 줄었으나 2021년에는 30대가 37%로 비중이 가장 컸다. 주목할 부분은 40대 이상이 20%에서 33%로 13%포인트 늘어났고, 그 중에서도 50대 이상의 비중은 5%에서 9%로 1.8배 늘어났다.

50대 이상의 월평균 인당 이용건수는 50대 월평균 3.7건, 60대 이상 3.5건으로 20대(4.6건), 30대(5.0건)에 비해 작지만 건당 이용금액은 60대 이상이 2만54000원으로 가장 컸다.

신한카드는 “젊을수록 자주 주문하고 연령이 높을수록 더 많은 금액을 결제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며 “20~30대 고객 중심이었던 배달앱 이용 고객이 중장년층으로 확대되면서 모바일 기기사용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는 편견을 깨고 중장년층이 구매력을 갖춘 신흥 고객층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배달앱 이용 시간대별로는 점심시간(10~14시) 비중이 늘어난 반면, 심야시간 이용 비중은 감소했다. 저녁 이용 시간대도 조금씩 앞당겨진 모습을 보였다.

“점심시간대 이용 비중이 가장 크게 증가한 사용자층은 40대 여성으로, 재택 근무와 자녀들의 원격 수업 등의 영향으로 배달앱 이용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신한카드는 분석했다. 이태형 기자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