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크리스피크림도넛, 공정무역 원두 도입으로 착한 소비 펼친다
전국 130여개 매장서 도입
아라비카 품종 100%
롯데GRS가 운영하는 도넛 프랜차이즈 크리스피크림도넛이 공정무역 인증 원두를 전국 130여개의 매장에 도입했다. [롯데GRS 제공]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롯데GRS가 운영하는 도넛 프랜차이즈 크리스피크림도넛이 공정무역 인증 원두를 전국 130여개의 매장에 도입했다.

크리스피크림도넛의 공정무역 인증 원두는 아라비카 품종 100%로 구성되었으며 각각 브라질, 에티오피아, 온두라스에서 생산 및 직수입되어, 원두의 품질을 높일 뿐만 아니라 불공정한 무역 체계로 빈곤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하는 개발도상국의 농민과 노동자에게 공정무역 최저가격 보장과 장려금 지급을 통해 생산자들의 지속가능한 삶을 지원한다.

크리스피크림도넛에 도입되는 원두를 생산하는 공정무역 인증 생산자 조합 중 브라질의 COOPFAM 조합은 2006년부터 공정무역 장려금을 통해 여성 생산자들에게 다양한 교육 및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롯데GRS는 지난 19년 국제 공정무역기구 한국사무소와 상호협력 MOU를 체결 및 업계 최초로 엔제리너스에 공정무역커피인 ‘멕시코 산 크리스토발’ 출시로 국제공정무역기구 생산자로부터 감사패를 수여했으며, 20년에는 전국 롯데리아 매장에 공정무역 원두를 확대 운영했다.

크리스피크림도넛은 풍미 깊은 맛을 표현하기 위해 원두 배합과 추출량 조정으로 달콤한 도넛과 어울리는 바디감 높은 커피의 맛을 구현했다.

롯데GRS 관계자는 “공정무역 원두를 전국 매장에 확대와 동시에 커피의 맛과 품질 향상을 위해 배합과 추출량 등 최적의 커피 맛 구현에 노력했다”며 “착한 소비활동 등 ESG경영 확대를 위해 향후에도 고객과 동참하는 활동을 기획하겠다”고 전했다.

joo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