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개승자’ 김준호·윤형빈·이승윤팀 데스매치 승리, 5R 진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개승자’가 후반부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1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코미디 서바이벌 프로그램 ‘개승자’ 9회는 전국 기준 시청률 4.0%를 기록, 2주 연속 4%대 시청률을 이어가며 저력을 입증하고 있다.

특히 김원효 팀이 ‘압수수색’ 코너를 선보이는 순간에는 분당 시청률이 6.2%까지 치솟으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김원효 팀은 입담을 내세운 검찰의 뇌물 수수 풍자 개그로 개그 판정단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개승자’ 9회에서는 본격적인 4라운드 ‘1:1 데스매치’가 그려졌다. 앞서 3라운드에서 ‘깐부 미션’을 통해 함께 팀 호흡을 맞췄던 김준호&이수근 팀, 김원효&윤형빈 팀, 변기수&이승윤 팀이 각각 데스 매치 상대로 양보 없는 개그 승부를 펼쳐 승자를 가렸다.

개그 판정단들의 선택에 따라 이날 이수근 팀, 김원효 팀, 변기수 팀이 탈락 후보존으로 이동하게 됐다. 이 가운데 4라운드 마지막 대결인 김민경&신인 팀의 무대가 다음 주에 방송될 예정으로 더욱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깐부 미션’을 통해 선후배 화합을 이루며 최고의 호흡을 맞췄던 김민경&신인 팀 중 개그 판정단들의 선택을 받을 팀은 누가 될지, 또 4라운드 최종 탈락자는 누가 될지 후반부를 향할수록 치열해지는 경쟁에 시청자들의 기대와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KBS 2TV 코미디 서바이벌 프로그램 ‘개승자’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본 방송에서는 볼 수 없었던 무삭제 영상은 ‘개승자’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