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신제품·신기술>루카스바이오, 코로나변이 적용 ‘범용기억 T세포치료제’ 개발
항원 3중 표적으로 변이 대응…이달 임상 신청

세포치료제 전문기업 루카스바이오(대표 조석구)가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과 코로나19 변이를 치료할 수 있는 ‘범용 기억 T세포치료제(LB-DTK-COV19)’를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LB-DTK-COV19’는 스파이크단백질을 표적으로 하는 기존과 달리 스파이크항원 외에도 뉴클리오캡시드, 멤브레인 항원 3중 표적의 기억 T세포치료제다. 상대적으로 변이가 잘 일어나지 않는 뉴클리오캡시드와 멤브레인을 표적으로 삼는다. 때문에 범용 세포치료제로 활용될 수 있다는 게 양기관 연구진의 주장이다.

또 합병증 위험성이 적어 범용 기성품 세포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다고도 했다. 관련 연구결과는 지난달 25일 학술지 첨단면역학회지(Frontiers in Immunology, IF:7.5)에 실렸다.

제약사들은 지금까지 코로나19를 제어하기 위해 바이러스의 스파이크단백질에 초점을 맞춰 치료제를 개발해 왔다. 그러나 오미크론 등 스파이크단백질의 잦은 변이로 인해 새로운 접근법 요구돼 왔다.

조석구 루카스바이오 대표는 “이번 T세포치료제는 코로나19로부터 스스로 회복할 수 없는 환자들에게 훌륭한 치료 옵션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항원 결정기만 알 수 있다면 백신 또는 치료제가 없는 어떠한 바이러스질환이라도 치료가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루카스바이오는 국내, 일본에서 특허등록을 완료했다. 미국에서는 특허등록 심사 중이다. 또 이달 중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시험계획(IND)을 제출할 예정이다.

freihei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