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징어게임’ 깎아내리더니…일본 “넷플릭스보다 디즈니가 낫다?”
日 오리콘 조사서 디즈니+ 만족도 종합 1위
넷플릭스, 4년만에 처음으로 ‘OTT왕좌’ 내줘
日 콘텐츠 부족해도 디즈니·마블 충성팬 몰려
일본 리서치 전문기업 오리콘이 진행한 ‘2021 일본 내 OTT 플랫폼 만족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디즈니플러스는 넷플릭스를 제치고 처음으로 종합 1위를 차지했다. 김현일 기자.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일본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OTT(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플랫폼 순위에 지각변동이 발생했다.

일본에 상륙한 지 불과 1년 여 밖에 되지 않는 디즈니플러스가 이용자들을 사로잡으면서 경쟁사 넷플릭스를 처음으로 왕좌에서 끌어내렸다.

최근 일본 리서치 전문기업 오리콘이 진행한 ‘2021 일본 내 OTT 플랫폼 만족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디즈니플러스는 넷플릭스를 제치고 처음으로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일본 내 18~84세 OTT 가입자 중 본인 계정으로 2개월 이상 이용하고 있는 8413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오리콘은 지난 2017년부터 매년 OTT 만족도를 조사하고 있다. 이번이 다섯 번째 조사다. 조사 시작 이래 줄곧 1위 자리를 내준 적 없던 넷플릭스가 처음으로 디즈니플러스에 왕좌를 내준 셈이다.

미국 월트디즈니가 선보인 OTT 플랫폼 디즈니플러스는 지난 달 한국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하며 디즈니 골수 팬들을 설레게 했지만 정작 출시된 이후 예상 밖의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넷플릭스가 올해해 하반기 ‘오징어게임’과 ‘지옥’ 등 오리지널 콘텐츠를 연이어 선보인 탓에 다소 밀리는 모습이다.

일본 리서치 전문기업 오리콘이 진행한 ‘2021 일본 내 OTT 플랫폼 만족도 조사’에서 디즈니플러스가 넷플릭스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디즈니플러스, 야후재팬 홈페이지]

반면 일본에서는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 ‘오징어게임’의 흥행을 두고 표절과 조작 의혹 등을 제기하며 흠집내기에 열을 올렸던 일본인들은 이번 오리콘 조사에서 디즈니플러스가 ▷앱·사이트 편리성 ▷콘텐츠 충실성 ▷비용 등 세 항목에서 가장 우수하다고 답했다. 넷플릭스는 해당 항목에서 모두 2위에 머물렀다.

지난해 6월 일본에 진출한 디즈니플러스는 작년 조사 당시 서비스를 시작한 지 얼마되지 않아 대상에서 제외된 바 있다. 그러나 불과 1년 여 만에 일본 이용자들의 사로잡으며 OTT 시장에서 신흥 강자로 급부상하는 모습이다.

판을 바꾼 건 여성과 10~20대다. 디즈니플러스는 대부분 여성과 10~20대로부터 높은 지지를 받으며 종합 순위에서도 넷플릭스를 제칠 수 있었다. 반면 남성과 30~60대는 여전히 넷플릭스를 최선호 OTT 플랫폼으로 꼽았다.

일본 디즈니플러스 이용자들이 올해 가장 좋아하는 콘텐츠로 꼽은 작품들. 윗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겨울왕국2, 토이스토리4, 스타워즈, 어벤저스. [디즈니플러스 홈페이지]

디즈니플러스 이용자들이 올해 가장 좋아한 작품 목록을 보면 디즈니플러스의 이 같은 인기를 이해할 수 있다. 마블 세계관 최고의 빌런을 전면에 내세운 ‘로키(Loki)’를 비롯해 ‘겨울왕국(Frozen)’, ‘어벤져스(Avengers)’, ‘원더비전(Wondervision)’ 등이 이름을 올렸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다양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데다 자체 콘텐츠는 넷플릭스(4000편)의 네 배인 1만6000편에 달한다.

아직까지 한국 콘텐츠가 부족한 탓에 국내에선 디즈니플러스 가입자 증가가 더디지만 일본에선 마블과 스타워즈 등 유명 시리즈들에 대한 충성도 높은 팬덤이 디즈니플러스로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joz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