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미추홀구,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 부부 중 거짓말한 아내 고발
PCR 검사서 음성 나와 퇴원
아들은 아직 치료중…담당 구청, 아내 고발
7일 오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오미크론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국내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의 오미크론 변이 확진 판정을 받았던 목사 부부 중 동선에 대해 거짓말을 한 아내가 담당 구청에 고발됐다.

인천시 미추홀구는 9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40대 목사 A씨의 아내 B씨를 미추홀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A씨 부부는 신앙 세미나를 위해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다 지난달 24일 귀국했고, 다음날인 25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일에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로 확인됐다.

B씨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공항에서 방역 택시를 타고 집에 갔다고 했으나, 이후 거짓 진술로 확인됐다. B씨의 거짓말로 인해 실제로 A 씨 부부를 태워준 C씨는 밀접접촉자에서 제외되면서 방역에 구멍이 생겼고, C씨가 뒤늦게 이들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듣기 전 수일간 지역 사회를 돌아다니기까지 했다. 이후 지역 사회에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됐고, A씨 부부의 아들까지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확인됐다. 아들이 다니는 초등학교에도 뒤늦게 소식이 전해지면서 학교가 발칵 뒤집혔다.

A씨 부부가 다니는 미추홀구 교회와 관련한 인천 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48명이고, 이 중 40명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다. 국내 전체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60명 가운데 66.7%(40명)가 인천 지역 확진자일 정도다.

미추홀구 관계자는 “B씨가 역학 조사 과정에서 거짓 진술을 해 밀접 접촉자의 역학조사와 격리조치를 못 하게 되면서 코로나19가 확산하게 됐다”며 “한국말이 서툴러 진술을 하지 않은 A씨는 고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A씨 부부는 인천 모 의료기관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가 지난 5일과 6일 2차례 연속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와서 지난 6일 퇴원했다. 이 부부의 아들은 PCR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아직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인천시는 A씨 부부가 다닌 교회의 교인 등 접촉자 수백 명을 자가 격리하도록 조치했으며 현재 지역사회로 확산하는 양상은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미추홀구는 이달 10일 오후 구청 운동장에 워크스루(Walk through) 선별검사소를 설치하고 A씨 부부가 다닌 교회의 외국인 교인 150여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kate01@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