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난- 집단에너지협회, 상생협력
[한난 제공]

[헤럴드경제(한난)=박정규 기자]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7일 서울 강남구 SETEC 컨벤션센터에서 ‘열수송관공사 설계기준 국내 표준화 및 개선을 위한 공동연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안정적인 집단에너지 공급과 국민안전 강화를 위해 집단에너지협회와 한난을 비롯한 11개 집단에너지 사업자가 참여해 열수송관 공사의 합리적인 설계기준 표준화를 실시하고자 추진됐다.

협약 주요 내용은 ▷ 사업자별 수량산출 기준 분석 ▷ 공사여건에 따른 표준화 된 수량 산출기준 수립 ▷ 공사 시방서 명확화 및 개선 ▷ 표준 도면 작성 및 전문가 자문 수행 등이다.

한난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난의 축적된 설계 및 시공 노하우과 기준을 공유하고 개선해 집단에너지 사업자들의 전반적인 열수송관 공사 품질 및 안전 수준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