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징어게임’ 인기에 한국어·亞 언어 학습 열풍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인기로 한국어를 비롯한 아시아권 언어 학습 열풍이 불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오징어게임’의 인기로 한국어 등 아시아권 언어를 배우려는 붐이 일고 있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디언은 글로벌 온라인 언어학습 플랫폼 '듀오링고(Duolingo)'가 5일 발간할 2021년 현황 보고서를 인용, 올해 9월 ‘오징어 게임’이 방영된 이후 이 플랫폼을 통해 한국어를 배우는 사람의 수가 76% 급증했다고 밝혔다.

가디언에 따르면 2000만 명의 이용자가 가입한 영국으로만 한정해도 한국어는 네 번째로 학습자 수가 빠르게 느는 언어다. 일본어도 학습자 수가 급격히 늘고 있다.

듀오링고에서 가장 많이 학습되는 언어 전 세계 순위를 살펴보면 지난해엔 영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독일어, 이탈리아어에 이어 6위를 기록했던 일본어가 올해는 이탈리아어를 제치고 5위로 올라섰다.

가디언은 포켓몬과 드래곤볼, 마이 히어로 아카데미아 등 일본 애니메이션의 인기와 도쿄 올림픽 등 대형 국제행사가 일본어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가장 많이 학습되는 언어 세계 7위였던 한국어가 올해에는 몇 위에 올랐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