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핵관’ 띄우는 가세연에 이준석 “수행팀장·정무실장·보좌역, 거의 모든 일정 함께해”
‘이핵관’ 지목 박종원 공보보좌역 “방송내용 사실과 달라”
[박종원 공보보좌역 페이스북]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보수성향의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의 강용석 변호사가 이른바 ‘이핵관'(이 대표의 핵심관계자)가 내부에서 ‘분탕질을 한다’며 관련 인사들의 프로필을 공개하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직접 반박했다.

이 대표는 4일 박종원 국민의힘 당대표 공보보좌역의 페이스북 글을 공유하고 “제가 가는 곳에는 거의 모든 일정에 수행팀장과 정무실장, 공보보좌역이 함께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번에 전당대회 3명과 함께 치를 때 저를 도운 박 공보보좌역은 당 대표 비서실 소속”이라며 이같이 썼다. 이 대표의 지난 나흘 간의 지역행보에 박 공보보좌역을 포함한 당대표실 인사들이 동행하는 게 이상할 이유가 없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번 일정 중에 공적 일정인 4.3 유족 간담회와 여순 여수 유족회 간담회 외에는 어떤 당비도 지출된 바 없다”고도 했다.

앞서 박 공보보좌역은 이날 페이스북에 “가세연에서 사실과 전혀 다른 이야기를 방송한 부분에 유감”이라며 “언급한 부분은 아무런 연관이 없고, 저는 86년생이며 선출직으로 출마한 일도 없다”고 했다.

앞서 강 변호사는 전날 유튜브를 통해 “이른바 ‘준석단’이라는 단톡방이 있다”며 “이들을 이핵관이라고 볼 수 있는데 국민의힘 당내 분탕질의 주모자이자 주범들”이라고 주장했다. 방송에 강 변호사는 이른바 ‘준석단’으로 언급된 인사들의 프로필 등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박 공보보좌역도 ‘이핵관’에 지목됐다. 그러나 방송에 사용된 프로필은 박 공보보좌역이 아닌 다른 사람이었다. 박 공보보좌역은 “기타 확인되지도 않고 사실관계도 다른 발언을 여러 가지 했다. 이로 인해 많은 분들로부터 오해를 받았고 연락이 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가세연 측과 수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거나 연락을 받은 분은 주말이라며 예의를 운운했다”며 “심지어 호남 사람이냐는 물음까지 하셔서 할 말을 잃었다”고 했다.

또 “사과와 정정방송이 없을 시 법적 대응도 고려하겠다”며 “구독자가 많은 영향력 있는 유튜브 프로그램인 만큼 책임 있는 보도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가 ‘이핵관’을 언급하고 나선 이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 대표는 만찬 회동 끝에 이른바 ‘윤핵관’(윤 후보의 핵심관계자) 논란을 봉합했다. 앞서 ‘윤핵관’이라 불리는 익명의 관계자는 특정 매체를 통해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이 대표를 겨냥해 공격적인 표현을 반복했다. 이 대표가 지난달 30일 공개일정을 취소하고 잠행에 나서기 전날인 지난달 29일 이 관계자는 이 대표를 향해 “이대남의 관심대상일지는 모르나 이대녀들에게는 혐오대상”이라고 지적했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