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헝다 “3천억 채무 못 갚을 듯”…디폴트 예고에 당국 ‘비상’
中정부, 쉬자인 헝다 회장 소환

[AP]

[헤럴드경제]유동성 위기에 빠진 중국 2위 부동산 개벌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가 공식 채무불이행(디폴트) 선언 직전의 상황이다.

3일 차이롄서(財聯社)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헝다는 이날 밤 홍콩 증권거래소 공시에서 2억6000만달러(약 3075억원)의 채무 상환 의무를 이행하라는 통보를 받았지만 유동성 위기 때문에 이를 상환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헝다는 이 채무를 갚지 못하면 다른 달러 채권 조기 상환 요구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헝다가 하나의 달러 채권의 원리금을 제대로 갚지 못하면 192억3600만 달러(약 22조7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전체 달러 채권 연쇄 디폴트로 이어질 수 있다.

헝다의 유동성 위기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자 중국 광둥성 정부는 이날 밤 쉬자인(許家印) 헝다 회장을 ‘웨탄’(約談) 형식으로 불러들였다. 웨탄은 정부 기관이 감독 대상 업체나 기관을 공개적으로 불러 질타하고 시정을 요구하는 것이다.

광둥성 정부는 헝다의 요청에 따라 효과적으로 위험을 해소하고 사회 안정을 지키기 위해 업무팀을 헝다에 파견해 리스크 관리 ·내부 통제 강화를 통해 정상적인 회사 운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국 금융 당국은 헝다가 공식 디폴트를 내게 되더라도 중국 경제 시스템에는 문제가 없다는 메시지를 잇따라 발표했다.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심야에 발표한 성명에서 “헝다 위기의 주요 원인은 스스로 경영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맹목적인 확장을 추구한 데서 비롯됐다”며 “단기적인 부동산 기업의 위험이 중장기적으로 시장의 정상적 융자 기능에 영향을 끼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은행감독관리위원회도 헝다의 전체 채무 중 금융권 부채가 3분의 1가량에 그치고 구조적으로도 분산되어 있다면서 금융권의 정상적 운영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증권감독관리위원회도 별도 성명을 내고 중국 본토 주식 시장이 안정을 유지하고 있고 채권 시장에서의 디폴트 비율 역시 1% 안팎의 비교적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헝다 위기가 자본시장에 끼칠 영향을 충분히 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의 잇따른 입장 표명은 중국 당국이 헝다가 실제로 디폴트를 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2조 위안(약 371조원) 이상의 부채가 있는 헝다는 작년부터 본격화한 당국의 부동산 억제 정책의 영향으로 심각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다.

지난 10월부터 헝다는 세 차례나 유예 기간이 거의 다 끝나가는 상황에서 가까스로 달러 채권 이자를 갚아 디폴트를 모면했다.

헝다는 오는 6일까지 총 8249만 달러(약 976억원)의 달러 채권 이자를 갚지 못하면 공식 디폴트를 내게 된다. 헝다 계열사인 징청(景程·Scenery Journey)은 애초 채권 이자 지급일인 지난달 6일까지 2건의 채권 이자를 지급하지 못했는데 30일의 유예 기간이 6일 끝난다.

헝다는 올해 추가로 4건의 달러화 채권 이자를 막아야 하고, 내년까지 상환해야 할 달러화·위안화 채권 규모는 74억달러(약 8조7500억원)에 달한다.

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