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이즈원’ 출신 최예나, 재벌 회장 루머 법적 대응…“선처 없다”
최예나 [OSEN]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아이돌 그룹 ‘아이즈원’ 출신 최예나가 재벌 회장과 관련한 루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2일 최예나의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에 소속 아티스트의 허위 사실 및 악의적인 비난, 비방 목적의 게시글 등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했다”며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게시물에 대해 법적 조치를 진행하며 이 과정에서 그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한 매체는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과 관련한 의혹들을 보도하면서, 연예인 A씨와의 사적 관계가 거론됐다. 이 과정에서 몇몇 약한 연결고리 단서로 일부 네티즌들은 A씨를 최예나로 지목되면서 악성 루머가 확인 없이 퍼졌다.

해당 보도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A씨가 최예나라는 무분별한 추측이 흘러 나왔고 루머가 퍼지기 시작하자 소속사 측은 결국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입장을 냈다.

다음은 위에화엔터테인먼트 공지 전문.

안녕하세요. 위에화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를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에 소속 아티스트의 허위 사실 및 악의적인 비난, 비방 목적의 게시글 등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하였습니다.

이에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게시물에 대해 법적 조치를 진행하며 이 과정에서 그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입니다.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성 루머, 비방 등에 관련하여 팬 분들이 보내주시는 제보와 당사의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하여 아티스트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