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머스크 "모든 보조금은 없애야"…獨 배터리 공장 보조금 신청 철회
석유산업 보조금 폐지도 촉구
지난 8월 13일 독일 베를린 외곽 그륀하이데의 테슬라 기가팩토리를 방문하는 머스크의 모습.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독일에 짓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공장에 대한 정부 보조금 신청을 철회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테슬라는 독일 당국에 이러한 입장을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유럽연합(EU)은 지난 1월 중국산 배터리 수입 의존도를 줄이고 테슬라와 BMW 등의 배터리 생산을 지원하는 내용의 보조금 계획을 승인했다. 테슬라 독일 공장에는 연내 11억4000만 유로(1조5000억 원) 보조금이 배정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테슬라는 성명을 내고 이 돈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테슬라의 보조금 신청 철회 발표 이후 트위터에 "모든 보조금을 없애야 한다는 것이 테슬라의 일관된 견해"라고 썼다.

이어 전기차뿐만 아니라 석유와 가스 산업에 대한 정부 보조금도 사라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why3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