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안철수 “수시·의전원 폐지”…메타버스서 청년 공약 발표
청년정책 1차 공약 발표…5개 과제 제시
“대한민국, 청년 기회의 땅으로 만들 것”
수능 연 2회 실시…더 높은 점수 반영해
‘변호사 자격시험’ 도입…사시 부활 효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가상공간 청년공약 기자간담회에서 ‘대한민국을 청년 기회의 땅으로 만들겠습니다’란 주제로 2호 공약을 발표하며 가상공간에 입장한 기자들과 일문일답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6일 “대한민국을 청년 기회의 땅으로 만들겠다”며 수시 폐지, 의학전문대학원 폐지 등 청년정책 1차 공약을 발표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준비된 미래 폴리버스 캠프’란 가상공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회는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우며, 반칙과 특권이 없는 진짜 공정의 가치가 사회 곳곳에 뿌리내린 세상을 만들겠다”며 “국가와 사회가 청년들이 앞으로 살아갈 인생의 계획을 세우고 현실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먼저 5가지 청년 정책과제를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기회의 공정 실현 ▷군 복무기간과 자기 계발 기회의 공존 ▷내 집 마련 실현 ▷지속 가능한 연금개혁 ▷소확행·워라밸 실현 등이다.

첫 번째 정책과제인 ‘기회의 공정’을 실현하기 위한 공약으로는 ▷수시 전면 폐지 ▷대학입시 특별전형제도 전면 점검 ▷변호사 자격시험 도입 ▷의학전문대학원 폐지 ▷고용세습 및 채용청탁 금지법 도입 등을 내걸었다.

안 대표는 “대학입시에서 부모찬스의 수시를 전면 폐지하고, 수능과 내신으로 평가하는 대학 정시전형으로 전면 전환하겠다”며 “더 이상 대한민국에서 제2의 조국 자녀는 존재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정시전형은 일반전형 80%와 특별전형 20%로 나눠진다. 일반전형은 수능 100% 전형과 수능·내신 각 50%씩 반영하는 전형, 특별전형은 사회적 소수자를 배려하는 전형 10%와 특기자 전형 10%로 분류된다. 수능은 7월과 10월, 연 2회 시행해 좋은 점수를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내신 관리나 스펙 위조가 적발되면 해당 학생의 부모와 관련자는 업무 방해 및 사문서 위조 등 공정사회 저해범으로 강력한 형사 처벌을 받게 하겠다”며 “해당 학생은 재학 중일 경우 입학을 취소하고, 졸업자는 즉시 졸업 취소 및 제적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가상공간 청년공약 기자간담회에서 ‘대한민국을 청년 기회의 땅으로 만들겠습니다’란 주제로 2호 공약을 발표하며 가상공간에 입장한 기자들과 일문일답하고 있다. [연합]

‘변호사 자격시험’을 도입해 로스쿨을 졸업하지 않더라도 변호사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하는 공약도 제시했다. 그는 “사법시험을 부활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통해 20% 정도의 변호사가 이 경로로 선발될 수 있을 것”이라며 “개천의 가재, 붕어, 개구리도 용이 될 수 있는 개천에서 용이 나는 사회를 복원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부모의 지위나 정보력이 손톱만큼도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되는 영역이 인간의 생명을 다루는 의학 분야”라며 의전원 폐지를 통해 철저하게 실력 중심으로 의료인력을 선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5가지 ‘기회의 공정’을 통해 반칙과 특권, 부모 찬스가 작동하지 못하는 사회를 만들겠다”며 “누구나 실력만 있으면 부모의 도움 없이도 청년들이 꿈을 이룰 수 있는 기회의 땅, 공정의 땅, 성공의 땅, 대한민국을 안철수가 만들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가 이날 발표한 청년정책 1차 공약은 지난 4일 제시한 ‘과학기술중심국가전략으로 G5 경제강국 진입’ 공약에 이은 2호 공약이다. 안 대표는 이날 ‘기회의 공정’ 실현 공약을 시작으로 나머지 4가지 청년 정책과제 관련 공약도 차례대로 발표할 계획이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