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소리데이터’ 산업 활성화 방안 모색…소리기술 지식연구회 발족
소리기술 지식연구회 발족식 모습.[KISTI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에스엠인스트루먼트,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밭대 등이 참여하는 ‘소리기술 지식연구회’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

자율주행차, 가전, 의료, 로봇 등 다양한 산업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이 완벽히 구현되기 위해서는 음성인식기술과 더불어 다양한 소리 데이터 처리 기술이 반드시 접목되어야만 한다.

KISTI는 지식연구회를 통해 소리 데이터 표준화 방안, 슈퍼컴퓨터를 활용한 소리 분야의 빅데이터 연구, 소리기술 연구기관 간 협업, 소리기술 관련 기업지원 등 소리산업 생태계를 활성화시키는데 본 연구회가 초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KISTI는 2009년부터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산·학·연·관 네트워크인 '과학기술정보협의회(ASTI)'를 구축하여 운영하고 있는데, 김재수 KISTI 원장은 지난 3월 취임이후 ASTI 기업들의 디지털전환(DX) 지원을 역점사업 중의 하나로 추진하고 있다. 지식연구회 발족도 DX-ASTI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다.

김재수 원장은 “KISTI의 데이터 기술과 기술사업화 경험을 토대로 이 연구회에 참여하고 있는 ASTI 기업 중에서 미래의 데이터 유니콘 기업이 나올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소리기술의 산업 및 시장 동향(에스엠인스트루먼트 김영기 대표) ▷소리기술의 국내외 최신 연구동향(한국표준과학연구원 장지호 박사) ▷소리기술 지식연구회 운영방안(KISTI 충청지원 이윤석 지원장) 등의 주제발표와 함께 소리 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응용분야 탐색, 개발 등 소리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토론이 이어졌다.

nbgk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