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가세연’ 유튜버 김용호,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증거 영상 있다”
[유튜브 김용호연예부장 캡처]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유튜버 김용호씨가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피해자 A씨는 지난달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강제추행 혐의로 김씨를 고소했다.

A씨는 2019년 7월께 부산 해운대구 한 고깃집에서 김씨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고소장 제출과 함께 당시 촬영된 영상을 증거로 제출했다. 영상은 당시 동석자가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측은 “당시 김씨 행위가 도를 지나쳐 증거로 동석자가 영상을 촬영하게 됐다”며 “사건 2년이 지나서 고소를 결심하게 된 이유는 김씨가 유명인이라 보복이 두려워 고소를 결심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전했다.

경찰에 제출된 영상은 총 3개로 김씨가 A씨 신체 일부를 만지려 하자 A씨가 이를 거부하는 장면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 A씨와 영상을 촬영한 동석자 조사를 마쳤고 김씨에게 출석요구서를 발송한 상태다.

김용호씨 법률대리인은 “김씨가 유명인이다 보니 고소를 당한 사실만으로도 명예가 실추될까 봐 우려스럽다”며 “2년 동안 고소를 하지 않다 지금 와서 한 것은 김씨와 악감정을 가진 다른 사람이 해당 여성에게 고소를 부추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용호씨는 지난 8월 유튜버 활동 중단을 선언한 뒤 이달 초 유튜브 채널 라이브방송에서 “곧 복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