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은 “국내물가 공급병목 반영도 안된 것…장기 오름세 가능성”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글로벌 공급 병목 현상과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른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당분간 물가가 계속 오를 가능성이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한국은행은 27일 발표한 '우리나라와 미국의 주요 물가 동인 점검' 보고서에서 "물가 상승 압력이 점차 커지는 가운데, 글로벌 공급 병목 현상의 국내 파급, 방역체계 개편에 따른 수요 증대 등으로 높은 물가 오름세가 예상보다 오래 지속될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들어 한국과 미국에서 모두 소비자물가가 빠르게 높아졌고 특히 2분기 이후 상승률이 이전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상승률(전년동기대비) 절댓값을 보면, 한국은 2%대인데 비해 미국은 5%대에 이르러 차이가 큰 편이다.

한은은 이런 물가상승률 격차에 대해 "올해 들어 우리나라와 미국의 CPI(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 격차가 크게 확대된 것은, 미국에서 공급 병목, 경제활동 재개 관련 품목의 물가가 빠른 속도로 높아진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공급 병목 현상의 경우 미국에서는 그 영향으로 자동차 등의 가격이 큰 폭으로 뛰어 9월 내구재 물가 상승률이 11.5%(전년동월대비)에 이르렀지만, 한국의 9월 내구재 물가는 0.7% 오르는 데 그쳤다.

하지만 앞으로는 우리나라에서도 공급 병목의 여파, 위드 코로나 전환에 따른 수요 증가 등이 겹쳐 물가 상승 압력이 더 커질 수 있다는 게 한은의 진단이다.

이승철 한은 조사국 물가동향팀 과장은 "공급 병목 현상에 따른 원자재 가격 상승분을 아직 국내 기업들이 소비자물가에 전가하지 않은 것 같다"며 "하지만 공급 병목 현상이 지속되면 소비자물가 지수에도 시차를 두고 영향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