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 ‘침대축구’에서 ‘공격축구’로?…‘위기감’에 ‘방어→선공’ 전략선회
‘홍준표 저격수’ 하태경 의원 선대위장 영입
洪 핵심 공약에 선공…방어보다 ‘공격모드’
‘대장주’ 위상 흔들 의식?…“尹, 초조할 것”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고(故) 김영삼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선거 캠프에서 국방·안보 대개혁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보다 공격적인 자세로 경선에서 뛰고 있다. 야권 대장주로 꼽힌 윤 전 총장은 그간 같은 당 경쟁자에 대해 선공(先攻)하지 않고 일단 맞은 후 ‘맷집’으로 견디다가 역습하는 방식을 선호했다. 이는 선거에서 주로 1등 주자가 구사하는 방어 전략이었다. 선거 전문가는 “윤 전 총장의 미묘한 전략 선회는 스스로 위기감을 느낀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윤 전 총장 측은 27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을 대선 캠프의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지난 1·2차 예비 경선에서 경쟁 상대였던 홍 의원 ‘저격수’ 역할을 한 하 의원은 최종 투표 직전까지 홍 의원 견제에 앞장설 것으로 전망된다.

그런가 하면, 윤 전 총장 측은 홍 의원의 종합부동산세 폐지, ‘쿼터 아파트’ 공급 등 공약을 놓고 “표를 위해 내지르는 ‘표퓰리즘’을 경계하라”며 “검증, 실현 가능성에 대한 검토도 없는 공약(空約)”이라고 선공을 가했다. 윤 전 총장 캠프의 자문위원인 김성한 고려대 교수도 홍 의원의 ‘미국 핵잠수함’ 관련 발언들을 놓고 “사실이 아니다”고 저격했다. 그간 윤 전 총장 측은 같은 당 주자들에 대해 먼저 공격하는 것을 자제하는 눈치였다. 압도적인 지지율을 등에 업은 윤 전 총장은 줄곧 홍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등 경쟁자의 공격 대상이었다. 그는 이들의 의혹·문제 제기에 방어하며 허점을 노리는 데 집중했다. 윤 전 총장 지지자들 사이에선 “여유로운 운영”이란 말이 있었으나, 그를 비판적으로 보는 정치권 인사들 사이에선 “침대 축구를 한다”는 말이 나왔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지난 25일 오후 대전시 서구 만년동 KBS대전방송총국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전·세종·충남·충북지역 대선 경선 후보 합동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윤 전 총장의 전략이 미묘히 바뀐 이유로는 그의 지지율 하락세가 거론된다.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아시아경제의 의뢰를 받고 지난 23~24일 전국 남녀 유권자 1024명을 대상으로 대선주자 지지율을 조사한 데 따르면 홍 의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의 가상 양자대결에서 지지율 45.1%로 이 후보의 지지율(40.6%)을 4.5%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와의 가상 양자대결에서 40.6%를 얻었다. 이 후보의 지지율(43.7%)보다 3.1%포인트 뒤처졌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 이른바 ‘전두환 발언’ 논란과 ‘개 사과’ 논란 등이 악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윤 전 총장은 초조함을 느끼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은 그런 윤 전 총장에 대한 흔들기를 이어가고 있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잇단 실언으로 윤 전 총장에 대한 신뢰가 무너졌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1일 1망언’ 후보, 본인과 가족이 의혹 투성이인 후보는 이 후보를 이길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런 가운데,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이재명 때리기’에만 몰두하는 모습이다. 원 전 지사는 이 후보를 저격하는 이른바 ‘대장동 1타 강사’로 주목도를 높인 바 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