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WFP총장, 머스크에 “한 번만 나서달라…당신 재산 2%면 전세계 기아 해결”
세계 억만장자에 ‘일회성 통큰 기부’ 제안
[CNN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유엔 산하 구호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의 데이비드 비즐리 사무총장이 최근 증시 호황으로 자산이 급증한 억만장자에게 기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통큰’ 기부를 제안했다.

비즐리 WFP 사무총장은 26일(현지시간) CNN방송 인터뷰에서 “지금 한 번만 나서달라”며 “도움의 손길을 내밀지 않으면 말 그대로 죽어버리는 4200만명을 돕기 위해 60억달러(약 7조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계 최고의 부자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등에게 건네는 제안이다.

블룸버그가 순자산이 10억달러 이상인 전 세계 억만장자를 대상으로 매긴 순위에서 머스크는 2870억 달러(약 335조원)로 1위, 베이조스는 1960억 달러(약 229조원)로 2위다.

비즐리 총장이 제안한 60억달러는 머스크 순자산의 2%, 베이조스 순자산의 3% 정도다.

미국 진보단체 ‘공정과세를 지지하는 정책연구소’에 따르면 미국 억만장자의 순자산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2배로 늘어나 올해 10월 현재 5조400억 달러(약 5888조원)에 달한다.

비즐리 총장은 “(일회적 기부가) 어려운 일이 아니다”라며 “매일, 매주, 매년 그렇게 해달라는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 시점이 기후변화, 코로나19 대유행, 전쟁 등 3대 악재가 상승작용을 일으켜 ‘퍼펙트스톰’이 닥친 때여서 긴급 지원이 절실하다고 설명했다.

인도주의 위기가 가장 심각한 곳으론 아프가니스탄, 중미, 에티오피아가 거론된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정파 탈레반이 정권을 장악한 아프간에서는 인구 절반인 무려 2280만명이 굶주림에 처했다.

WFP는 지난 25일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아프간이 높은 실업률과 유동성 위기 때문에 인도주의 벼랑에 섰고 320만명에 달하는 5세 미만 영유아가 위험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중미에서는 기후변화 심화에 따라 피난성 대규모 이주가 발생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최근 일련의 보고서를 통해 기후변화와 이민의 상관성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했다.

비즐리 총장은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니카라과 등 ‘건조한 회랑’(Dry Corridor)으로 불리는 중미 지역의 어려움을 지목했다.

그는 “우리가 그곳에서 많은 이들을 먹이고 있다”며 “허리케인과 기습 홍수 등은 파멸적”이라고 말했다.

WFP는 내전이 발생한 에티오피아 티그라이 지역에는 긴급한 식량지원이 필요한 이들을 520만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

지역 정당 티그라이인민해방전선(TPLF)이 장악한 이 지역에는 작년부터 계속된 정부군의 공세로 민간인 수백만명이 죽고 피란민 200여만명이 발생했다.

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