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日 자민·공명 연립여당, 총선서 ‘절대 안정 다수’ 261석 가시권”
교도통신 “與, 모든 상임위 장악 가능성”
자민당 의석은 감…70곳 접전에 예단 어려워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6일 도쿄(東京)에서 오는 31일 예정된 일본 중의원 선거에 대한 유세 현장에서 집권 자민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AP]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일본 교도(共同)통신이 오는 31일 예정된 일본 중의원 선거에서 집권 자민당이 연립 여당인 공명당과 함께 전체 465석 가운데 ‘절대 안정 다수’인 261석을 확보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자민당 의석 자체는 중의원 해산 직전(276석)보다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지난 23∼26일 전국 유권자 약 11만9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와 취재 정보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27일 보도했다.

절대 안정 다수는 중의원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다 차지하고 모든 상임위의 과반을 점할 수 있는 수준의 의석을 의미한다.

자민당은 289개 소선거구(지역구) 중 약 200곳에서 앞서고 있으나 이 중 70곳이 접전 상황이라서 결과를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통신은 진단했다.

자민당의 비례대표 의석은 해산 직전(66석)에 근접하는 정세로 분석됐다.

29석이던 공명당의 경우 지역구 후보 9명 대부분이 “침투”한 상황이며 비례대표 의석은 기존의 21석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일본공산당 등 야권과 후보 단일화 등을 추진한 결과 50개가 넘는 지역구에서 우위를 달리고 있고 비례대표 의석은 40석대에서 더 늘리는 구도를 모색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6일 도쿄(東京)에서 오는 31일 예정된 일본 중의원 선거에 대한 유세 현장에서 집권 자민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AP]

입헌민주당의 의석은 늘어날 듯하면서도 기대만큼 늘지 않는 상황이며 해산 직전(110석)보다 많아질 수 있을지는 접전지 승패에 달렸다고 통신은 풀이했다.

기존에 12석을 보유했던 공산당은 비례대표 의석이 확대할 가능성이 있으며 11석이던 일본유신회는 단독으로 법안 발의가 가능한 21석을 넘어 30석대를 달성하는 것도 현실성이 있는 상황인 것으로 분석됐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