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백혜련 “성남도시공사 사장 사퇴 종용…이재명의 직권남용 될 수 없어”
野 대장동 공세에 “정치공세” 정면 반박
“사장 사퇴, 대장동과 직접 연관 없어”
“수사 공정성 위해서라도 특검 도입 반대”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과도한 민간 이익으로 논란이 된 경기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과 관련해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에 대한 퇴진 압박이 있었다는 의혹을 두고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이재명 대선후보의 직권남용은 법리적으로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백 최고위원은 27일 오전 KBS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퇴진 압박과 관련한 질문에 “그 부분은 법리적으로 (이 후보의) 직권남용이 될 수 없다. 이 후보가 연관됐다는 증거가 없고, 대장동 사업과 사퇴가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장이 중간에 그만두게 됐다는 것이 바로 무슨 대장동 사업과 연관이 되는 것도 아니다”라며 “법리적으로 봤을 때는 직권남용과는, 특히 대장동 사업과 바로 연결되는 것도 아니라고 보이기 때문에 범죄로 볼 수 있는 부분은 없다”고 했다.

앞서 황 전 사장 측은 “사퇴 과정에서 당시 성남시 측으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황 전 사장은 당시 유한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과의 대화 녹취를 공개했는데, 유 전 본부장은 “(사직서를) 써주십시오. 왜 아무것도 아닌 걸 못 써주십니까”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당인 국민의힘은 황 전 사장의 사퇴 과정에 이 후보가 연관됐다며 특검 도입을 주장하고 있지만, 여당은 “특검은 정치 공세일뿐”이라는 반응이다. 백 최고위원은 “야당은 국감을 통해 정치적 공세를 하겠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실수였다. 이제 남은 것이 특검 주장밖에 없다”라며 “그런데 현실적으로 지금 검찰과 경찰에서 정말 신속하게 전 전력을 투입해서 수사를 하고 있다. 수사의 공정성을 위해서라도 지금 특검을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특검을 하면) 대선의 막바지에 진행될 수밖에 없고 오히려 그 특검이 대선의 공정성을 해치는 역할을 할 가능성이 크다”라며 “지금은 검찰과 경찰의 이 수사를 빨리 기다리고 신속하게 수사하도록 힘을 받쳐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