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021년 경기가족친화 일하기 좋은 기업’ 61개사 선정
중기육성자금 우대금리 적용 등 45개 항목 혜택 제공

[헤럴드경제(의정부)=박준환 기자]경기도와 경기경제과학진흥원이 올해 일·생활 균형 문화 정책에 힘쓴 도내 기업과 공공기관 61개사를 ‘2021년 경기가족친화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경기가족친화 일하기 좋은 기업 인증사업’은 노동자가 일과 가정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육아, 건강, 가족지원 등 가족친화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 중인 도내 우수 기업을 찾아 인증하는 사업이다.

올해 5월 인증 기업을 공모한 결과, 기업 및 공공기관들의 높은 관심 속에 총 107개사가 참여 신청을 하였다.

道 등은 ▷가족친화제도 운영 실태 ▷CEO 관심 및 실행의지 ▷기업의 안정성 ▷재직자 만족도 등에 대한 서류심사 및 현장실사, 이후 인증위원회 심의를 통해 신규인증 30개사, 재인증 31개사를 최종 선정했다.

인증 기업에는 경기도지사 명의 인증서와 인증패, 인증현판이 수여된다. 또한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 신청 시 우대금리 적용, 가족친화제도 도입시 지원금 지원 등 45개 항목의 혜택이 제공된다.

신규 인증 기업의 인증 기간은 3년으로, 이후 재인증을 신청해 적격 판정을 받으면 자격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

홍성호 일가정지원과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재택근무 등 다양한 형태로 근무제도가 변화·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일·생활 균형이 가능한 가족 친화적 기업문화에 대한 노동자들의 기대가 높은 만큼, 경기도의 인증제가 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기업들에 대한 인증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생략할 방침이다.

p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