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WHO 긴급위 “국제여행 유일조건으로 백신패스 요구 안돼” [인더머니]
[123rf]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문 기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는 증명서, 이른바 ‘백신 패스’를 국제 여행의 유일한 조건으로 요구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WHO의 코로나19 긴급위원회는 26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제한된 접근과 불평등한 배분을 이유로 들며 이같이 밝혔다.

긴급위는 WHO가 긴급 사용 목록에 올린 코로나19 백신을 모두 인정해줄 것도 각국에 요구했다.

WHO는 현재까지 화이자와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J&J)의 자회사인 얀센을 비롯해 중국 제약사인 시노팜과 시노백 등이 각각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한 상태다.

긴급위는 또 올해 말까지 각국 인구의 40% 이상을 접종하자는 WHO의 목표 달성을 위해 생산 능력 확대와 백신 공유를 주문했다.

아울러 긴급위는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여전히 WHO의 최고 수준 경보인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라고 판단했다.

이번 권고 사항은 지난 22일 열린 긴급위 9차 회의의 결과다.

긴급위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평가하기 위해 통상 3개월에 한 번씩 회의를 연다.

1차 회의는 지난해 1월 22~23일 처음 소집됐다. 두 번째 회의가 열린 같은 달 30일 긴급위는 WHO 사무총장에게 코로나19에 대한 PHEIC 선포를 권고했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