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증시, 기업 실적 호조에 상승세 유지…다우·S&P500 또 최고치 경신 [인더머니]
다우·S&P500, 각각 0.04%·0.18% 상승
기술주 중심 나스닥지수도 0.06% 올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AFP]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기업들의 3분기 실적이 긍정적으로 나오면서 사상 최고치 경신 흐름을 이어갔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5.73포인트(0.04%) 오른 3만5756.88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전날보다 8.31포인트(0.18%) 상승한 4574.79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 역시 전장보다 9.01포인트(0.06%) 오른 1만5235.71로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우지수는 3거래일 연속, S&P500지수는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 행진이다.

이날 주식시장은 기업들의 3분기 실적 발표를 주시하는 분위기였다. 이날 장 마감 후에는 구글 모기업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 트위터 등 대형 IT 기업들의 실적이 나왔다.

지금까지 나온 기업들의 실적은 대체로 긍정적이다. CNBC의 계산에 따르면 지금까지 S&P500지수에 상장된 기업의 30%가량이 실적을 발표했고, 이 중 80% 이상이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3분기 기업들의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6%가량 늘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너럴일렉트릭(GE)은 예상치를 웃돈 순익을 발표하고 올해 전체 순익 예상치(가이던스)를 상회했다는 소식에 주가는 2% 이상 상승했다.

전날 시가총액 1조달러와 주가 1000달러 고지를 넘어섰던 테슬라 주가는 0.6% 하락했지만 주당 1018.43달러로 ‘천슬라’는 유지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출시할 소셜미디어와 합병할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디지털월드애퀴지션(DWAC)’ 주가는 30%가량 하락했다.

장 마감 후 알파벳은 예상치를 웃돈 분기 순이익과 매출을 발표했다. 알파벳의 주가는 정규장에서 1% 이상 올랐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분기 순익과 매출도 예상치를 웃돌았으며 정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주가는 0.6%가량 상승했다.

증시 전문가는 지표가 긍정적으로 나오고 있고, 실적도 좋아 분위기는 매우 좋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CIBC 프라이빗 웰스의 데이비드 도나베디언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코로나19 수치가 최고조에 달했고, 경제 지표가 상당히 양호하며, 초기에 나온 3분기 실적도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LPL 파이낸셜의 리안 데트릭 수석 시장 전략가는 CNBC에 어닝시즌이 매우 강한 좋은 출발을 보였으나 주가 강세가 유지되려면 기술 기업들의 실적이 현 주가 수준을 정당화할 수 있을 정도로 인상적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당대부동산(Modern land China·當代置業)이 월요일까지 만기 도래한 2억5000만 달러(약 2917억원)어치의 달러화 표시 채권을 상환하지 못했다는 소식도 나왔으나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됐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