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약세장에 공모주도 ‘울상’…4개 중 3개 시초가 밑으로
하반기 상장 31개 종목 중 23개 상장일 시초가 대비 하락
14개 종목은 공모가 하회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증시의 약세가 지속되면서 하반기에 상장한 공모주들도 타격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새내기주 4개 중 3개는 현재 주가가 상장 첫날 시초가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7월 1일부터 10월 20일까지 증시에 입성한 공모주는 총 31개(리츠, 스팩 제외)로, 이 가운데 20일 종가가 상장일 시초가보다 오른 종목은 25.8%에 해당하는 8개에 불과하다. 대다수인 23개 종목은 현 주가가 상장일 시초가 밑으로 떨어졌다.

상장일 시초가 대비 주가가 가장 많이 떨어진 종목은 딥노이드로 시초가가 7만2000원이었으나 20일 현재 3만3000원으로 3만9000원(54.17%) 하락했다. 바이젠셀(등락률 -52.65%), 원티드랩(-49.43%), 한컴라이프케어(-47.91%), 실리콘투(-44.42%) 등도 큰 폭의 내림세를 보였다.

코스피 공모주 청약 역대 최대 경쟁률을 기록했던 아주스틸과 1190.39대 1의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한 브레인즈컴퍼니는 상장 당일 급등했으나 이후 내리막길을 걸었다. 아주스틸은 상장일 시초가 3만200원에서 현재 1만9350원으로 35.93% 떨어졌고, 브레인즈컴퍼니는 5만원에서 2만9800원으로 40.40% 하락했다.

바이오플러스(-34.18%), 씨유테크(-33.92%), 롯데렌탈(-29.30%), 와이엠텍(-27.23%), 프롬바이오(-24.42%), 에브리봇(-23.90%), 에스앤디(-23.02%), 아스플로(-20.69%) 등도 주가가 빠졌다. 대형주로 관심을 모은 현대중공업 역시 상장일 시초가보다 9.46% 떨어진 상태다.

현재 주가가 공모가에 미치지 못하는 종목도 다수다. 31개 중 14개 종목이 공모가를 밑돌고 있다.

한컴라이프케어는 공모가가 1만3700원이었으나 현재 8360원으로 5340원(38.98%) 하락했고, 바이젠셀(-33.97%), 에브리봇(-31.47%), 롯데렌탈(-31.10%), 에스앤디(-30.71%) 등도 공모가 대비 주가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 중이다.

대어급 기업공개(IPO)로 관심을 모은 크래프톤도 공모가보다 2.21%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

이에 반해 맥스트, 원준 등은 공모가와 상장일 시초가 대비 주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 맥스트는 공모가보다 264.67%, 상장일 시초가보다 82.33% 뛰었고, 원준은 공모가 대비 114.62%, 상장일 시초가 대비 36.76% 상승했다.

일진하이솔루스, 카카오뱅크, 큐라클 등도 공모가와 상장일 시초가를 웃도는 주가를 기록하고 있다.

오광영 신영증권 연구원은 “공모주 시장 과열 논쟁이 강화되며 5월 이후 공모주 공모주 투자 성과가 다소 둔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p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