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음주 뺑소니 후 운전자 바꿔치기 시도…50대, 벌금 1000만원
[헤럴드DB]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음주운전을 하다 다른 차를 들이받고 달아난 뒤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50대가 벌금형을 받았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중소규모 사업체를 운영하는 A(50)씨는 지난해 12월30일 오후 8시40분께 승용차를 몰고 대전 서구 한 도로를 지나다 길가에 세워져 있던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피해 승용차는 폐차해야 할 정도로 심하게 부서졌지만 A씨는 정차하기는커녕 그대로 현장을 벗어났다.

사고 목격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에서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현장 경찰관에게 “내가 운전한 게 아니다”며 조수석에 타고 있던 사람을 운전자로 지목했으나 이는 거짓말로 밝혀졌다. 당시 운전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084%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지법 형사7단독 김지영 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와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

김 판사는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과 동종 범죄로 처벌받은 적 없는 사실 등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