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0일 ‘배달대란’ 올까…배민 등 라이더 1000명 총파업 동참
배달노조, 15일 회견서 “20일 오프데이”
“배달앱 끄고 민주노총 총파업 참여키로”
배달 라이더 공제조합 설립·기본료 인상 요구
15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에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배달서비스지부 관계자 등이 배달노동자 10·20 민주노총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소속 배달 라이더 1000명이 공제조합 설립 등을 요구하며 이달 20일 진행될 총파업에 동참할 방침이다. 관련 업계 일각에서는 같은 날 자칫 ‘배달대란’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서비스일반노동조합 배달서비스지부(이하 노조)는 15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배달의민족·쿠팡이츠·요기요에서 일하는 라이더가 배달 애플리케이션을 끄는 ‘오프데이’를 진행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배달 라이더 공제조합 설립, 배달 앱 기본료 인상, 노동권 보장 등을 요구했다. 노조는 “정부가 2022년부터 배달 오토바이 공제조합 설립을 약속했으나 내년 예산안에 관련 예산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저렴한 보험료, 의무 유상보험, 안전교육, 배달 교육 등을 위한 공제조합 설립을 촉구했다.

이어 “배달 앱 업체는 배달사업을 시작하고 기본배달료를 한 번도 올리지 않고 있다”며 “현재 배달의민족·쿠팡이츠와 교섭을 진행하며 기본료를 인상하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사측은 이에 대해 아직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플랫폼종사자보호법 통과에 급급할 게 아니라 배달노동자의 목소리를 듣고 노동법 개정을 통해 노동 3권을 보장해 달라”고 요구했다.

12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