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포스트 JP’ 이완구 전 국무총리 별세 [종합]
충청 출신 정치적 거물…향년 71세
충청 출신의 대표적인 정치인으로 꼽혔던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14일 별세했다. 향년 71세. 빈소는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한때 ‘포스트 JP(김종필 전 국무총리)’로 불릴 만큼 충청 출신의 정치적 거물로 꼽힌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71세 나이로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다.

고인은 박근혜 정부 시절 여당인 새누리당에서 원내대표로 의정활동을 했다. 이후 국무총리직에 오를 만큼 승승장구해 충청권의 대권주자로 꼽히기도 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정치적 위기를 맞아 충청 대망론을 이루는 데 실패했다.

충남 홍성 출신인 고인은 성균관대 법대를 졸업했다. 1974년 행정고시에 합격해 기획재정부의 전신인 경제기획원에서 잠시 근무했다. 그런 다음 치안 분야로 옮겨 31세 나이로 최연소 경찰서장을 지냈고, 충남·북 지방경찰청장도 역임했다.

고인은 1995년 민자당에 입당하면서 정치에 입문했다. 이듬해 15대 총선에서 신한국당 후보로 충남 지역(청양·홍성)에서 유일히 당선돼 주목받았다.

이어 16대 총선을 뛰며 재선에 성공해 신한국당 당대표 비서실장과 자민련 대변인, 원내총무, 사무총장 등의 중책을 맡았다.

2006년 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 소속으로 충남지사에 당선됐지만 임기를 다 채우지 못했다.

이명박 정부가 2009년 세종시 수정안을 추진하는 데 반발해 “충남도민의 소망을 지키지 못한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며 직에서 사퇴했기 때문이다.

고인은 중원을 발판 삼아 중앙정치인으로 몸집을 불렸으나 결정적 순간마다 건강이 나빠지거나 형사사건에 휘말리는 등 아픔을 겪었다.

2012년 19대 총선으로 국회 입성을 노렸으나 그해 초 다발성 골수종 판정을 받았다. 이후 8개월간 골수이식과 항암치료 끝 병마를 극복했다.

이듬해 재보선에서 80%에 가까운 몰표를 받아 재기했고, 새누리당 원내대표로 선출돼 화려하게 복귀했다.

당시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의 카운터파트로 세월호 특별법의 여야 합의 처리 과정에서 협치의 모델을 보였다는 평가도 받았다.

고인은 박근혜 정부의 두 번째 국무총리로 임명돼 40년 공직생활의 정점에 올랐다. 하지만 2015년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극단적 선택으로 불거진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 얽혀 70일 만에 불명예 퇴진했다.

2017년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아 명예를 회복했으나 이후 정치활동은 원로로 현안 관련 조언을 하는 데 그쳤다.

고인은 지난해 총선 당시 자유한국당의 출마 제의에도 “세대교체와 함께 인재 충원의 기회를 열어주는 데 기여하려고 한다”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