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호중 “깐부끼린 니편내편 없다”… 민주 ‘원팀’ 강조
윤호중, 이낙연 경선 결과 수용에 ‘감사’
이재명 본선 경쟁력 위한 입법 환경 조성 강조
윤호중(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국회 본청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원팀’을 다시한번 강조했다. 경선 결과에 이의를 제기했던 이낙연 전 대표의 경선결과 수용 선언에 대해 감사를 표하면서다. 윤 원내대표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지원을 위한 입법 환경 조성도 약속했다.

윤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오늘부터 우리 모두는 제4기 민주정부 창출 위한 깐부다. 깐부끼린 니꺼 내꺼 없고 니편 내편이 없다. 우리만 있다”며 “어제 당 상임고문과의 상견례에서도 민주당 승리, 민주개혁진영의 승리, 4기 민주정부 창출을 결의했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낙연 전 당대표가 당의 결정을 존중해 경선결과를 수용했다. 당원 한사람으로서 빠른 결단과 깊은 충정에 깊은 감사드린다. 당원과 국민의 바람, 기대를 져버리지 않은 이낙연 다운 모습이다. 깊은 고민 속 고뇌했을텐데 모든 걸 뒤로한 채 오직 당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결단해주신 것으로 안다. 말씀처럼 대선승리에 책임 다해주신다면 분명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당이 선대위 체제로 전환을 준비하는 동안 원내도 이재명 후보 본선경쟁력 강화와 지지율 극대화를 위해 입법환경조성에 나서겠다. 당과 후보 국회의원 모두가 혼연 일체가 돼서 국민의 뜻을 섬기며 민주당 승리를 위해 전력 다해 뛰겠다”고 말했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