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국감 피하고 대선 ‘올인’?…이번주 ‘지사 사퇴’ 가능성[정치쫌!]
이재명 측 정치공방 뻔한 ‘국감 전 사퇴’ 기류
‘지사직 유지’ 의지 불구 “당내 의견 듣고 있다”
대장동 의혹엔 정면승부…尹엔 파상공세 대응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유오상 기자]이재명 경기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되면서 지시직 사퇴 시점에 관심이 쏠린다. 당초 18일과 20일로 예정된 경기도 국정감사를 방어한 이후 지사직을 내려놓는다는 방침이었지만, 당내에서는 대선에 집중해야한다는 의견이 강하게 나오면서 국감 전 사퇴로 선회하려는 기류가 감지된다. 캠프에서는 현직 지사 신분으로는 대선 선거 운동에 법적 제약이 크다는 점과 대장동에 대한 정치 공방이 될 것이 뻔한 국감을 일단 피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우세하다. 이 때문에 사퇴시점은 이번주 내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11일 “이 후보가 도민과의 약속에 따라 지사직을 가능한 한 유지해야 한다는 의지가 강하지만, 여당 후보로 선출되면서 경기지사로 국감을 하는 것이 안 맞는다는 의견이 많다”며 “이 후보를 비롯해 캠프에서는 관련 당내 의견을 면밀히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나온 특혜 의혹은 여당 대선 후보와 맞지 않는 자리인데다 대장동 개발사업 자체가 성남시 사무로 경기도의 직접적인 업무도 아니라는 점에서 이주내 사퇴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이 후보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지사직 사퇴에 대해 “개인의 입장에선 최대한 도지사 직무 다하고 싶은게 사실이다. 지금은 민주당 공식 대선후보로서 당 입장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서 당 지도부와 충분히 상의해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후 국민의힘의 후보가 선출되기 전(11월5일)까지 독무대를 차지하면서 대국민 통합 행보 등을 할 수 있는 절호의 시간을 날려버리기 어렵다는 이유도 있다. 실무적으로도 국감을 치를 경우 국감 준비에 최소 3일, 국감 2일 등 5일의 시간이 물리적으로 소요된다는 것도 고민의 지점이다.

이 후보 측 다른 관계자는 “국민의힘 경선까지 한달 가까이가 남았는데 여당 후보로 효과를 높여야한다는 의견이 많다”며 “이 후보도 그 점을 고민하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후보 측은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을 둘러싸고 일찌감치 전면전을 선포한 상태다. 제기된 의혹에 이 지사 측 의원들이 직접 나서 야권을 비판하고 나섰고, 오히려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서는 무속 논란과 부인의 주가조작 연루 혐의를 거론하며 공세에 나선 모양새다.

이 지사 ‘열린캠프’ 선대위원장인 우원식 민주당 의원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경선캠프에서 “표절 논란이 제기된 김 씨의 논문을 보면 주역과 음양오행의 이해라는 내용이 포함돼있다. 김 씨 스스로가 주역에 상당히 심취해 있어 보인다”라며 “최근 밝혀진 ‘천공 스승’이란 사람 역시 김 씨가 먼저 연락해 윤 전 총장과 여러 차례 만났다고 했다”고 말했다.

푀승 국정감사에서 계속된 야권의 공세에 이 후보 측이 정면 대응에 나선 것은 사실상 대선 본선이 시작됐다고 평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대선 본선에서 윤 전 총장과 대결할 가능성이 가장 큰 상황에서 윤 전 총장의 가족 논란을 이번 국정감사에서 전면 부각한다는 것이다. 한 여권 관계자는 “현재 대장동 논란을 두고 야권의 공세가 강한데, 민주당 역시 야권 후보에 대한 검증 주장을 하지 않을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