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조성은 “박지원, 지난달 전화해 ‘열심히 싸우라’ 말했다”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임을 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최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짧은 통화를 했다고 7일 밝혔다.

조 씨는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고발사주 의혹이 불거진 후 9월 중순에서 말쯤에 박 원장이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 "정말 황당하다. 그리고 열심히 싸우라"라 말했다고 전했다.

조 씨는 "한참 이상한 소리와 허위 보도가 굉장히 많이 나왔을 때"라며 "(박 전 원장이) 이런 보도가 뭐냐고 (질문)해서 (제가) '그런 거 아닙니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당시 통화 시간은 10∼20초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 전 원장이) '아무튼 파이팅이다' 이런 이야기를 했다"며 "그것도 그냥 마음의 위안이 됐다"라고 말했다.

조씨는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자신과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의 통화 내용이 담긴 녹취 파일을 정보 공개 청구한 것과 관련, "(녹취가 확보되면) 한꺼번에 공개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 의원과의 당시 통화에서 '윤석열이 시켜서'라는 문장도 있었는지를 묻는 말에 "해당 문장이 있는지는 그때(녹취 확보 이후) 되면 알겠죠"라고 답했다.

조 씨는 "전혀 모르는 이야기를 (김 의원이) 했기 때문에 혹시 나중에 실수할까 봐 녹음했던 것"이라며 "모르는 내용을 대화하다 보니까 아마 그 뒤에도 제대로 기억하기가 좀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강요미수 의혹 관련 MBC 보도를 통화 당시에는 전혀 보지 못했던 상황이었다면서 "이철(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라임 사건 이런 것에 대해서는 팔로우업하지 못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채널A 사건 관련 대화 내용도 녹취에 상당 부분 언급됐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