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호랑이 보여줄게” 우리에 다가간 엄마…14개월 아이 손가락 잃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123RF]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호랑이를 보여주고 싶다며 우리 가까이 다가간 엄마 때문에 어린 아이가 호랑이에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선’은 러시아 크림반도에 있는 타이간 사파리 동물원에서 14개월 된 아기가 호랑이에게 손가락을 물려 잘리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더선에 따르면 지난 26일 동물원에 간 엄마 아나스타샤(22)는 아들 레온에게 호랑이를 가까이 보여주고 싶어 우리 가까이 다가갔다. 관람객과 울타리 사이는 불과 30cm 거리였다.

호랑이는 이들을 향해 다가왔고 잠시 후 아기가 갑자기 비명을 질렀다. 너무 가까이 가는 바람에 호랑이에 아이의 손가락이 물린 것이다.

호랑이에게 손가락을 잃은 아이. [더선 캡처]

아나스타샤는 손가락에서 피가 나는 레온을 데리고 의무실로 가 응급처치를 받은 후 구급차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데려가 긴급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호랑이가 물고 가버린 손가락을 되찾을 수가 없어 레온은 손가락을 잃게 됐다.

아나스타샤는 동물원 측이 안전 펜스를 설치 않았다고 주장하며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당시 상황을 목격한 사람들은 아나스타샤가 아들을 데리고 안전 펜스를 뛰어넘어 호랑이 우리 가까이 갔다고 주장했다.

한편 현재 동물원 측은 아나스타샤의 주장에 대해 어떤 입장도 내놓고 있지 않고 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