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두관, 與 경선후보 중도사퇴…"이재명 지지해달라"
26일 전북 경선결과 발표 후 사퇴 선언
"원팀으로 4기 민주정부 세워야 한다"
"개혁과제 가장 잘 수행할 적임자 이재명"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김두관 후보가 인사하고 있다. 김두관 후보는 이날 결과 발표 후 경선 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완주)=배두헌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대선 경선 후보직을 중도 사퇴했다.

김 의원은 이날 전북 완주군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전북 순회경선 결과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원팀으로 해서 반드시 4기 민주정부 세워야 한다는 오로지 그 하나 때문에 오늘부로 경선 후보를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대한민국에 산적한 개혁 과제가 많이 남아있는데, 그 개혁 과제를 그래도 가장 잘 수행할 적임자는 이재명 후보라고 생각한다"며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그는 "제가 꿈꿨던 자치분권, 균형발전과 관련해서도 이재명 후보에게 넘긴다"며 "지금까지 성원해주시고 지지해주신 국민과 당원 여러분들의 뜻은 제가 가슴 깊이 새기겠다. 여러분들께서 이재명 후보를 지지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전북 경선에서 전체 유효투표 4만838표 중 208표(0.51%)를 얻어 5명의 후보자 중 5위를 기록했다. 누적 득표율에서도 0.68%로 꼴찌로 처져 있었다.

앞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사퇴 때와 마찬가지로 김 의원이 그간 얻은 4411표가 무효표로 처리됨에 따라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현재 53.01%에서 소폭 더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