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젊은 팀장이 못살게 굴어” 50대 극단선택…KT “노동청 조사 의뢰”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KT에서 근무하던 50대 직원이 직장 내 괴롭힘을 호소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건과 관련해 사측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KT측은 23일 “자체 조사뿐만 아니라 객관적 조사를 위해 고용노동청에 조사를 의뢰했다”며 “사실관계 규명에 따라 엄중하게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큰딸 결혼식 2주 뒤 자살을 선택한 아버지의 억울함을 풀어 주세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극단적 선택을 한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아버지는 30여 년 넘게 몸담아온 국내 3대 통신사 중 하나인 *사 직장내에서 괴롭힘과 압박을 견디다 못해 지난 15일 새벽 극단적 선택을 하셨다”며 “큰딸 시집 보낸 지 2주 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에 이런 극단적인 선택을 하셨다는 게 의문이던 중 집에서 유서가 발견됐는데 유서 내용도, 평소 아버지가 불만을 토로하실 때도 특정 인물만 지목하고 있었다”고 했다.

청원인은 “6월경 새로운 나이 어린 팀장이 부임했는데, (팀장은) 아버지에게 인격모독성 발언을 하고 아주 오래전 일을 들춰 직원들에게 뒷담화를 해 주변 직원들까지 아버지를 냉대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부친의 유서에는 “회사에 젊은 팀장이 한 명 왔는데 나를 너무 못살게 군다” “출근하는 게 너무 지옥 같다” “나를 너무 못살게 군다, 나이도 어린데 너무 화가 난다” “일 하는 부분에 있어서 나에게 너무 많은 험담을 한다” “직장 동료들 사이에서 나에 대한 이상한 소문을 이야기해 소위 이야기하는 왕따 분위기를 만든다” “나보다 젊은 팀장이 온갖 욕설과 무시성 발언을 하여 자존심이 너무 상하고 괴롭다” “사람이 싫다, 무섭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고 전했다.

또 “아버지께서 지난달 딸 결혼식을 앞두고 30년 근속 안식년을 받았고, 지난 15일 다시 회사에 출근을 앞두고 계셨는데, 압박감과 두려움 등의 사유로 이같은 (극단적) 선택을 하신 것으로 보인다”며 “아버지 사망 후 그 팀장에게 수차례 연락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고, 겨우 빈소를 찾은 그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입을 꾹 다문채 사과 한마디가 없었다”고 했다. 이어 “수차례 질문을 했지만 ‘오해다, 그런 사실이 없다’라는 이야기조차 없는 그 팀장에게 분노가 치밀어온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청원인은 “지사장이라는 사람은 ‘혹시 원하는 게 있느냐’는 식으로 사과 한마디 없이 책임을 회피하고 사건을 빨리 수습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저희가 원하는 건 54세의 젊은 나이에 생을 마감하신 아버지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KT새노조는 22일 성명을 내고 “최근 KT의 한 지사에 근무하던 직원이 직장 내 괴롭힘으로 지난 9월 15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유족의 강력한 사회적 문제 제기가 있었고, 그 내용이 새노조에도 접수됐다”며 사측에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새노조는 “유족의 증언 내용을 보면 고인이 전형적인 KT식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음을 알 수 있다”며 “팀장이 직원에게 폭언 등 인격모독을 일삼고 다른 직원들을 부추겨 따돌리고 업무에서 배제하는 사례들이 KT에 많았다”고 지적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