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마존 소녀 ‘나는 자연인이다’ 인기 폭발…1년 반만에 팔로워 600만명
코로나19로 인적 끊긴 아마존서 추장 딸 SNS 활동
아마존의 외딴 강변에 거주하는 타투요족 추장 딸 쿤하포랑가. [사진=틱톡 캡처]

쿤하포랑가가 아마존의 식용 애벌레를 보여주며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정글에 살며 원시적 생활상을 그대로 보여주는 아마존 원주민 추장의 딸이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틱톡에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이 원주민 여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로 관광객이 끊기자 궁여지책으로 스마트폰으로 틱톡 영상을 찍어 올리기 시작했는데, 그야말로 ‘대박’이 났다.

브라질 열대우림의 한 외딴 아마존 강변에 거주하는 타투요족의 일원인 쿤하포랑가 타투요(22)가 그 주인공이다.

15일(현지시간) 미국의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쿤하포랑가는 틱톡 계정을 개설한 지 18개월 만에 팔로워가 600만명으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

쿤하포랑가는 배를 타고 마을에 들어오는 브라질이나 외국의 관광객에게 수공예품을 팔아 모은 돈으로 아이폰7을 구입했다.

최근 코로나19로 관광객의 발길이 끊기자 심심풀이로 틱톡에 짧은 영상을 올리기 시작했다.

아마존 외딴 마을에 거주하는 원주민의 일상을 보여주는 게 전부다. 하지만, 세계 틱톡 이용자들은 아마존 정글의 젊은 여성 원주민의 ‘평범하지 않은’ 모습에 환호하고 있다.

특히 타투요족 원주민들이 애벌레를 먹는 모습은 인기 폭발이다.

아마존의 야자나무에 기생하는 애벌레들은 타투요족에게는 단백질을 공급해주는 주요 음식 중 하나다. 애벌레 관련 영상을 올릴 때마다 조회 수가 최소 100만회를 넘는다.

쿤하포랑가가 가족들에게 애벌레를 먹이는 모습은 조회 수 670만회를 기록하기도 했다.

타투요족은 아마존 원주민들의 고유한 삶의 양식과 문화가 점점 사라져가는 상황에서 소셜미디어를 통한 외부의 관심이 ‘독’이 될 수 있다며 경계한다.

타투요족 추장인 쿤하포랑가의 아버지도 딸에게 “우리에게 문제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많은 요인이 있다. 항상 조심하라”고 일렀다고 한다.

하지만 이 부족은 틱톡과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가 위기에 처한 원주민 문화를 다른 세계에 제대로 알려 더 잘 보호될 수 있도록 돕는 역할도 한다고 생각한다.

강변을 배경으로 신나는 춤을 선보이고 있는 쿤하포랑가.

브라질 공용어인 포르투갈어를 막힘없이 구사하며 원주민으로서의 정체성에 더해 자신을 브라질인이라고 생각한다는 쿤하포랑가는 팔로워들 질문에 성실히 응답하며 타투요족의 문화를 알리는 데 자부심을 느낀다고 한다.

하지만 전기료와 인터넷 요금은 근심거리다. 틱톡의 높은 인기가 경제적인 이득으로 곧잘 이어지진 않는 상황에서 주 수입원인 관광객들이 코로나19 사태로 계속 오지 않으면 인터넷을 끊어야 할 수 있다.

현재 이 부족은 2018년 설치한 위성안테나로 인터넷을 연결하는데 매월 67달러(약 7만8000원)를 납부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쿤하포랑가의 이야기를 소개하면서 기존에는 지리적 제약이 컸던 아마존 열대우림에 첨단 소셜미디어가 침투하면서 원주민의 삶을 외부에 보여주는 전례가 없는 창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다큐멘터리 작가, 환경운동가, 인류학자들을 거치지 않은 방식으로는 사실상 최초로 소셜 미디어를 통해 아마존 원주민 삶이 외부 세계에 전해지고 있는 것이다. 해외판 무편집본 ‘나는 자연인이다’에 쏟아지는 세계인들의 폭발적인 관심은 원시 세계에 대한 인류 공통의 갈망을 대변하는 듯하다.

soo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